"펜데믹 상황, 아주 당황스러웠다"
"컬러 안 맞는 뮤지션 곡에 피처링"
/사진 = 아레나 제공
/사진 = 아레나 제공


밴드 혁오 보컬 오혁이 남다른 패션 소화력을 뽐냈다.

오혁은 최근 한 남성 패션지 화보에서 초록색 곰 같은 시어링 재킷, 초록색 수트, 롤러스케이트, 그리고 볼드한 체인 장식의 마운트 핸드백까지 하이패션을 소화했다.
/사진 = 아레나 제공
/사진 = 아레나 제공
이번 화보에서 오혁은 고풍스러운 석고상과 포즈를 취하고, 다채로운 색감의 조명에 휩싸이며 예술 작품 장면들을 연출했다.
/사진 = 아레나 제공
/사진 = 아레나 제공
인터뷰에서 오혁은 펜데믹 이후의 상황에 대해 “이 상황을 처음 접했을 때만 해도 아주 당황스럽긴 했어요. 모든 프로젝트가 한꺼번에 취소되면서 혼란스럽긴 했죠. 하지만 이제 시간이 좀 지났고, 이 속에서 제 패턴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라고 최근 코로나19 시국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사진 = 아레나 제공
/사진 = 아레나 제공
이어 “서로 컬러가 맞는 뮤지션들의 곡에 피처링 형식으로 참여하고 있어요. 결과물은 시기에 맞춰 나올 예정이고요”라고 음악 작업 소식도 전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