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걸그룹 LIGHTSUM(라잇썸)이 데뷔곡 '바닐라(Vanilla)로 괄목할만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지난 10일 오후 6시 LIGHTSUM(라잇썸)이 발표한 '바닐라'는 국내외 음악 차트를 접수하며 차세대 글로벌 그룹임을 증명했다.

'바닐라' 발매 후 국내 음원 차트 '벅스'에서 실시간 차트 19위에 이름을 올렸고, 일본 음원 사이트 라쿠텐뮤직 실시간 차트 3위, 레코초쿠 K-POP 부분에서는 17위를 기록했다.

더불어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지역에서 아이튠즈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필리핀, 태국, 칠레, 타이완, 베트남, 폴란드, 인도네시아, 홍콩, 멕시코 지역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바닐라'는 라잇썸이 만드는 특별하고 짜릿한 바닐라 맛이 평범한 하루에 마법 같은 선물이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새로운 것을 처음 시작할 때 느끼는 긴장 속의 짜릿함을 마치 사랑에 빠진 순간의 달콤함으로 표현해낸 곡으로 라잇썸의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약 3년 만에 선보이는 신인 걸그룹 라잇썸은 상아, 초원, 나영, 히나, 주현, 유정, 휘연, 지안 등 8명으로 구성된 그룹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