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4-5일 양일 '씨어터 이문세' 창원 성료

하반기 전국투어 스타트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가수 이문세가 드디어 2021년 공연의 막을 올렸다.

이문세가 지난 6월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서 ‘2021 씨어터 이문세(이하 씨어터 이문세)’ 창원 콘서트로 마침내 전국투어 시작을 알렸다.

이문세의 콘서트 ‘씨어터 이문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작년 11월 부산 공연을 끝으로 잠정 중단되었던 상황이었으나, 지난 주말 창원에서 7개월 만에 관객들을 만났다.

‘씨어터 이문세’는 2년에 한 번씩 콘셉트를 바꾸어 열리는 이문세의 시즌제 공연이다.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이번 투어의 콘셉트는 ‘이문세 표 발라드 축제’로 이문세의 절대 감성이 담긴 가창과 최고의 밴드들이 함께 하는 하모니, 매 곡의 분위기를 드라마틱하게 구성해주는 무대 연출까지 조화를 이루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광화문연가’, ’옛사랑’, ‘사랑이 지나가면’, ‘소녀’ 등 특급 히트 발라드곡들을 ‘공연의 거장’이자 ‘감성의 신’다운 이문세만의 독보적인 감성으로 가창하며 객석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와 함께 각 곡에 맞춰 변화하는 세련된 무대와 담백하고 절제된 연출은 이문세의 절창과 만나 명품 공연을 완성했다는 후문.

또한, 이문세는 준비된 세트 리스트 곡들 외에도 관객들에게 더 많은 곡을 선물하기 위해 특별한 코너 ‘오늘의 특쏭’을 직접 준비했다.

관객이 신청한 곡을 즉석에서 가창해주는 이 코너는 관객들과의 소통을 통해 한 곡이라도 더 들려주고 싶은 이문세의 노력과 애정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이문세는 “공연이라는 것이 보통 관객이 가수를 보고 싶어 해서 공연장을 찾아오시는데, 이번에는 저와 우리 밴드가 관객들이 너무 보고 싶어 공연장을 찾아왔다”며 그간 열리지 못했던 공연에 대한 아쉬움과 오랜만에 만난 관객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문세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 이재인 대표는 “오랜만에 열린 공연이기에 코로나로 지친 관객들과 마음을 나누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였으며, 무엇보다 안전한 공연 환경을 만들기 위하여 최선을 다했다. 공연장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좌석 간 거리 두기를 시행하였으며, 출연진과 스텝은 물론 관객들까지 방역을 위해 함께 노력하였다. 특히 사전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입장 동선 제한 등과 같이 코로나로 까다로워진 현장을 잘 이해하고 성실히 참여해주신 관객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가수 이문세 /사진 = 케이문에프앤디
‘2021 씨어터 이문세’는 창원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전국을 돌며 관객들을 만날 계획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