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아메바컬쳐와 그룹 NCT127이 'Save'(세이브) 캠페인 프로젝트로 글로벌 팬들을 만난다.

아메바컬쳐는 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Save' 프로젝트 앨범을 발매한다.

프로젝트와 동명의 타이틀곡 'Save'는 NCT 127이 부르고, 다이나믹듀오 개코가 메인 프로듀싱을 맡았다. 글로벌 대세 그룹과 현재 진행형 레전드 뮤지션이 뭉쳤다는 점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작곡에는 개코, 프로듀서 필터(Philtre)가 참여했으며 작사는 개코, 최자, 싱어송라이터 따마(THAMA)가 이름을 올렸다. 앞서 공개된 티징 콘텐츠들에선 'Save'의 트렌디한 비트가 돋보여 벌써 글로벌 팬들의 호평이 쏟아지는 중이다.

아메바컬쳐는 이번 'Save' 프로젝트를 통해 사랑, 지구, 추억, 꿈, 미래 등 각각의 소중한 가치를 저장 보존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가능케 하는 숨은 서포터의 최종 메시지를 전세계에 전하고자 한다.

특히 아메바컬쳐는 NCT 127만의 음악 스타일과 퍼포먼스, 멤버별 개성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 제작에 임했다. 그만큼 그동안 NCT 127이 선보여왔던 음악적 세계관과 퍼포먼스에 힘을 더하는 결과물을 선보일 전망이다.

김우제 감독이 연출한 'Save' 뮤직비디오 역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Save'라는 키워드를 활용해 NCT 127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았다. NCT 127은 SF영화 주인공 같은 비주얼과 함께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이처럼 아메바컬쳐와 NCT 127는 'Save' 프로젝트를 통해 환상적인 협업을 이뤄낸 만큼 특별한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과연 이들은 글로벌 팬들에게 어떤 시너지와 의미를 선사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