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백지영 인스타그램
/사진 = 백지영 인스타그램


가수 백지영 딸 정하임 양이 엄마에게 물려받은 댄스 DNA를 뿜어냈다.

백지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년 크리스마스 때 쯤인데 진짜 귀엽다 너!!! 요즘은 왜 안추니? 좀 춰주라! #하임이 골반댄스 #튼튼쌤 보고 싶어요 #넌 아기상어 #난 엄마 상어 ㅋㅋㅋ신나는 뚜루루뚜루"라고 적고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하임 양은 에니메이션을 보면서 춤을 따라 추고 있다. 흥겨운 뒷모습에서 남다른 DNA가 느껴진다.

백지영은 2013년 배우 정석원과 결혼해 하임 양을 품에 안았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으며, 자신의 유튜브 채널 '완전 백지영'도 운영 중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