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일 신보 발매 후 'WAW' 프로젝트 가동
/사진 = RBW 제공
/사진 = RBW 제공


그룹 마마무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발라드 타이틀로 컴백한다.

마마무는 25일 0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미니앨범 'WAW'의 Destiny(데스티니) 버전 티저 영상을 선보였다.

영상은 시크한 블랙 레더 의상을 입은 솔라를 시작으로 화이트 롱드레스로 아방가르드한 매력을 강조한 화사, 클래식한 의상을 믹스 매치한 휘인, 매니시룩으로 도회적인 멋을 뽐낸 문별의 모습이 차례로 이어진다.

특히, 별처럼 수놓인 조명을 배경으로 타이틀곡의 웅장한 음원이 첫 공개, 솔라의 시원한 가창력에 감성적인 문별의 목소리가 더해져 깊은 울림을 준다.

이처럼 마마무는 다채로운 매력이 빛난 콘셉트 포토에 이어 티저 영상까지 새 앨범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하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이끌고 있다.

더욱이 마마무는 데뷔 후 처음으로 타이틀곡을 발라드로 선곡, K팝 대표 걸그룹 다운 보컬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소속사 측은 전했다.

마마무의 새 미니앨범 'WAW'는 2021 프로젝트 'Where Are We(WAW)'의 시작을 알리는 첫 챕터로, 마마무가 데뷔 후 쉼 없이 달려오며 겪었던 일들에 대한 솔직한 감정과 생각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한편, 마마무는 내달 2일 새 미니앨범 ‘WAW’ 발매를 시작으로 여름 콘서트, 다큐멘터리 등 본격적인 2021 프로젝트 'Where Are We(WAW)'를 전개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