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에 꼭 안고 '애정'
"달라질 수 있어요"
인식 변화 메시지
윤지성 반려견 / 사진 = 윤지성 인스타그램
윤지성 반려견 / 사진 = 윤지성 인스타그램


윤지성 / 사진 = 윤지성 인스타그램
윤지성 / 사진 = 윤지성 인스타그램
가수 윤지성이 반려견 베로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24일 윤지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람한테 거리를 두는 걸 좋아하고 푹신한 곳보단 딱딱한 바닥을 좋아하고 식탐이 없는 편이라 소식하고 강아지에게 적대감이 있는 아이인 줄 알았는데 그저 보호소 생활을 하느라 사람과 어떻게 친해지는지 강아지들과 어떻게 인사하는 건지 어디가 안전한 곳인지 뭐가 맛있는 건지 몰랐던 거였구나"라고 전했다.

이어 "조금씩 마음을 열고 산책하면서 만져달라고 사람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참을 줄도 알고 좋아하는 간식 싫어하는 간식 생기고 강아지들과 인사하는 법도 배우고 지금도 넌 노력해주는 구나. 앞으로도 온 마음 다해서 널 돌볼게. 유기견도 달라질 수 있어요"라는 애틋한 마음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글과 함께 올린 사진에는 유기견이었던 베로가 품 안에서 잠을 자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윤지성은 "저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어요"라며 유기견 베로를 입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