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많은 분들이 행복한 사랑을 하시길"

헤이즈가 20일 오후 일곱 번째 앨범 'HAPPEN' 발매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앨범 전반을 관통하는 메시지를 밝혔다. 비록 이별 노래이지만 가사를 통해 후회 대신 공감과 위로, 사랑에 대한 많은 생각을 하길 바란다고 했다.

'HAPPEN'은 헤이즈가 지난해 피네이션에 합류 후 처음 발표하는 앨범이자, 약 11개월 만에 선보이는 헤이즈의 일곱 번째 앨범. 타이틀곡 '헤픈 우연' 외에도 7곡이 수록됐다.

이날 헤이즈는 "자칫 잘못하면 1년을 채울 뻔 했다. 팬들이 '(신곡이) 나올 때가 됐다'는 이야기를 몇 개월 전부터 했는데 조금 늦게 와서 죄송하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타이틀곡 '헤픈 우연'은 감미로운 멜로디 라인과 헤이즈 특유의 애절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주변의 소중한 순간들과 사람들이 정말 우연인지, 인연인지를 떠올리게 만드는 노래다.

헤이즈는 "정의 내릴 수 없는 사상과 인연에 대한 가치관,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보면서 느꼈던 것들이 노래로 잘 함축이 되어서 저는 굉장히 마음에 든다"며 "내 사상을 온전히 담을 수 있는 곡이라 좋다. 노래를 들으며 소중한 마음과 애틋한 마음들을 되새길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헤픈 우연'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송중기가 출연해 화제가 됐다.

헤이즈는 "연기 너무 잘하는 송중기 선배님이 출연해주셨는데, 송중기 선배님의 감정 표현이나 장면을 해석하는 것에 방해가 될까 봐 혼자 많이 걱정을 많이 했다. 저를 도와주시러 온 건데 되려 내가 방해가 될까 봐"라며 "그거 말곤 그저 감사하고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헤이즈, 슬럼프 넘고 11개월만 컴백 "운명인지 우연인지" [종합]
헤이즈는 'HAPPEN'에 대해 원래는 매일 작업을 하는데, 몇 달 동안 작업이 아예 안되던 시기가 있었다. 그 시기를 지나쳐 '워킹데드' 시리즈를 보고 이 앨범을 시작하게 됐다"며 "워킹데드를 보고 영감을 얻어 만들게 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모든 일들 안에는 일이 있을 수도 있고 사랑이 존재할 것이고 수많은 일들이 있지 않나. 그 모든 것을 담았다. 앨범을 작업하는 그 시간 동안 나에게 벌어진 모든 일이 담겼다. 11개월의 헤이즈가 있는 앨범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덧붙였다.
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헤이즈 / 사진제공=피네이션
헤이즈는 '헤픈 우연'에 어떤 메시지를 담고 싶었을까. 헤이즈는 "본인의 어떤 사랑, 본인이 생각하고 추구하는 사랑에 대해 조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모두 많이 사랑이 충전되었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함께 하는 모든 순간에 집중하는 앨범이 됐으면 하는 메시지가 담겼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헤이즈는 "새로운 회사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내는 앨범이다. 모든 에너지와 시간을 쏟아부어서 만든 앨범이라는 건 같지만 임하는 자세랄까 태도는 조금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으로 주어지는 모든 것들에 피하지 말고 다하자는 마음이다. 그런 각오가 있어서 방송 활동도 나섰다. 찾아오는 우연인지 운명인지 모를 기회들을 최대한 잘 수행을 하는 것이 목표다. 제 안에 있는 두려움들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