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10년 만에 정규 8집 21일 발매
가수 성시경 /사진 = 에스케이재원
가수 성시경 /사진 = 에스케이재원


가수 성시경이 10년 만의 정규 앨범 발매에 소감을 전했다.

성시경은 20일 오전 정규 8집 'ㅅ(시옷)' 발매 기념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성시경은 "이번 정규 앨범은 꼭 내야된다고 생각했다. 제 업이다"라며 "제가 긴 시간 앨범 낸다고 뻥을 쳐서, 속죄라고 할까. 제 팬 분들이 어디서 뭘 하고 계신지 모르겠지만, 이 앨범을 듣고 저를 용서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앨범을 낸다는 건 사치다. 내보니까 알겠다. 제가 다 혼자 곡을 쓰고 믹스해서 내는 '원 맨 메이드'(One Man Made)가 아니다 보니"라며 "저는 라이브 녹음을 하는 사람이고, 세션부터 스트링도 섭외한다. 스튜디오도 빌려야 하고 믹싱 엔지니어까지 써야 한다. 앨범 제작비가 어마어마하다"고 설명했다.

성시겨은 "그런데 이건 돈의 문제가 아니다. 제가 약속을 했던 앨범"이라며 "제 팬 분들은 곡 순서대로 앨범을 들어 주면 좋겠다. 새로운 팬 분들도 생겼음 좋겠다"고 바랐다.

'ㅅ'은 성시경이 2011년 9월 발매한 '처음' 이후 약 10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이다. 성시경은 사람, 사랑, 삶, 시간, 상처, 선물, 손길, 시선 등 ㅅ(시옷)으로 시작하는 다양한 단어와 그 의미를 이번 앨범에 녹여낼 예정이다. 총 14곡이 수록됐다.

10년 만에 발매하는 성시경의 정규 8집은 오는 21일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