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방에 "아닌데"
팬들에게 거짓말
"진실한 자세, 외면했다"
마르코 / 사진 = 텐아시아DB
마르코 / 사진 = 텐아시아DB


그룹 유앤비 출신 마르코가 오픈채팅방에서 자신의 열애설에 대해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마르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르코입니다.팬분들께 걱정을 끼쳐 죄송합니다. 어제 오픈채팅에서의 저의 언행으로 그동안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제가 큰 실망을 드리게 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거짓으로 팬 여러분을 안심시켜드리고자 했던 것이 제 불찰입니다. 많은 분들께 피해가 갈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팬분들의 사랑으로 활동을 할 수 있었던 제가, 진실한 자세가 당연하다는 사실을 외면했습니다"라며, "올바르지 못한 판단과 거짓 해명으로 상처 입은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죄송하다는 말로 이미 저에게 받은 실망과 속상함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끊임없이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마르코는 모모랜드 멤버 혜빈과 열애설이 번지자, 팬들과의 단체 오픈 채팅방에서 "저 연애한다는 말 있던데 전혀 아닌데. 아니에요"라며 "제가 속상해서 신경이 쓰여요. 태어나서 커플링한 적 없는데"라고 전했다.

하지만 17일 혜빈의 소속사 측이 열애 중임을 확인하면서, 마르코의 오픈채팅방 글이 거짓임이 드러났다. 이에 마르코는 사과의 글을 게재했다.

한편, 마르코는 2017년 열혈남아로 데뷔, 이후 유앤비로 활동했다. 최근에는 웹드라마 '리플레이: 다시 시작되는 순간'에 출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