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대놓고 세계관에 몰입했다. 그룹 에스파가 '블랙맘바'를 넘고 '광야대스타'가 되기 위해 '넥스트 레벨'로 넘어간다. 지난해 '아바타'라는 획기적인 세계관으로 K팝의 혁신적인 걸그룹을 지향한 에스파. 이들은 '넥스트 레벨'을 통해 더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펼친다.

에스파는 17일 오전 신곡 '넥스트 레벨(Next Level)'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었다.

'넥스트 레벨'은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Fast & Furious: Hobbs & Shaw)'의 OST 'Next Level'을 에스파만의 색깔로 리메이크한 곡. 그루비한 랩과 에너지 넘치는 베이스 리프가 돋보이는 힙합 댄스곡이다. 에스파의 파워풀한 보이스와 버라이어티한 곡 진행이 매력적이다.

이날 닝닝은 "'블랙맘바'로 큰 사랑을 받아서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넥스트 레벨'을 만나게 됐다. 한층 더 강렬하고 파워풀한 무대 보여드릴 수 있게 돼 설렌다"고 밝혔다.

지젤 역시 "노래가 너무 좋아서 무대를 빨리 보여드리고 싶었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기대 포인트도 전했다. 카리나는 "'넥스트 레벨'은 그루브하면서 에너지 넘치는 진행이 매력적이다. 그래서 우리도 파워풀한 보이스를 내려고 노력했다"며 "포인트 안무인 'ㄷ' 안무와 다른 안무들이 어루러져서 강렬해진 퍼포먼스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지난해 11월 데뷔한 에스파는 '블랙맘바'로 역대 K팝 그룹 데뷔곡 뮤직비디오 사상 최단 1억 뷰를 기록하며 '글로벌 루키'로 떠올랐다. 카리나는 "데뷔곡으로 큰 기록을 세우게 돼 얼떨떨했고, 팬들을 위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에스파에 많은 공을 들였다. 카리나는 "선생님께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넥스트 레벨'이 리메이크곡이라서 우리 색깔로 어떻게 녹일지 신경을 써주셨다. 베이스 리프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사운드에 대해서도 많은 고민을 하셨다"고 말했다.
그룹 에스파의 카리나 /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의 카리나 / 사진=SM엔터테인먼트
또 윈터는 "퍼포먼스 영상에서 동선과 카메라 워킹, 무대 위 제스처까지 다 세세하게 디렉션 주셨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넥스트 레벨'은 데뷔곡 '블랙맘바(Black Mamba)'와 이어진다. '블랙맘바'에는 에스파와 에스파의 분신 아바타 ae(아이)가 만나 우정을 쌓는데, 에스파와 아이 에스파의 연결을 방해하고 세상을 혼란에 빠트린 존재, '블랙맘바'가 나타난다. '넥스트 레벨'은 '블랙맘바'를 찾기 위해 광야(KWANGYA)로 떠나는 에스파의 여정을 담은 세계관 스토리가 담겼다.
그룹 에스파의 닝닝 /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의 닝닝 / 사진=SM엔터테인먼트
닝닝은 "'블랙맘바' 때문에 에스파와 아이 에스파의 싱크가 끊긴 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야로 떠나는 이야기가 '넥스트 레벨'이다. '블랙맘바' 이후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아바타가 존재한다는 세계관을 들었을 때 멤버들의 기분은 어땠을까.
그룹 에스파의 윈터 /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의 윈터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윈터는 "우리의 아바타가 있고, 아바타와 모험을 떠난다는 게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세계관이지 않나. 우리만의 독보적인 색깔과 스타일을 가지게 된 것 같아서 기분 좋았다"고 웃었다.

카리나는 "(세계관에 대해) 오랫동안 교육을 받았다. 수업을 받듯 공부했다"며 " 에스파의 세계관을 이해하고 활동을 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는 완전히 이해가 된 상태"라고 자신했다.

이어 "아이 에스파가 가끔 포스를 열고 현실세계로 나온다. 그때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호흡을 맞추지 않아도 잘 맞는다"며 "우리는 8인조 걸그룹"이라고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그룹 에스파의 지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에스파의 지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블랙맘바'로 기록을 세우며 '괴물 신인' '글로벌 슈퍼 루키' 등의 수식어를 얻고 있는 에스파. 멤버들이 듣고 싶은 수식어는 뭘까. 지젤은 "'블랙맘바'로 큰 사랑 받았는데 신인이기 때문에 기록이나 성적에 연연하기 보다 에스파의 성장을 보여드리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우리의 세계관이 있기 때문에, '광야대스타'로 불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에스파의 '넥스트 레벨'은 오늘(17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발매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