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17년 만에 6인 멤버 재결합
저스틴 비버, 레이디 가가 등도 함께 출연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17년 만에 재결합하는 미국 인기 시트콤 '프렌즈'(Friends) 특별판에 출연한다.

빌보드는 13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프렌즈'의 특별판 '프렌즈: 더 리유니언'에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레이디 가가, 데이비드 베컴, 신디 크로포드 등과 해외 톱스타와 함께 게스트 형식으로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프렌즈'로 영어 공부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RM은 앞서 여러 차례 "해외 경험은 없었지만 어릴 때 부모님이 사다주신 '프렌즈' DVD로 영어 공부를 했다"고 전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이 출연하는 '프렌즈: 더 리유니언'은 오는 27일 HBO 맥스를 통해 단 한 편만 공개된다. 시트콤 형식이 아닌 토크쇼 형식이 될 것으로 전해진다.

'프렌즈'의 인기 주역 6인은 특별판 촬영을 위해 1인당 250만 달러(한화 약 28억 원)을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1994년부터 2004년까지 방송된 '프렌즈'는 뉴욕에 사는 6명의 남녀의 이야기를 다룬 미국의 전설적 인기 시트콤이다. 시즌10까지 방송되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고, 이 작품으로 제니퍼 애니스톤, 커트니 콕스, 리사 쿠드로, 데이비드 슈위머, 맷 르블랑, 매튜 페리 등이 스타덤에 올랐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