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린브랜딩 제공
/사진 = 린브랜딩 제공


조영수 프로듀서가 ‘미스트롯2’ 진 양지은의 데뷔를 축하하며 뜨거운 극찬의 메시지를 남겼다.

13일 린브랜딩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양지은, 조영수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인터뷰는 양지은이 조영수에게 자신의 정식 데뷔곡 ‘사는 맛’을 선물받고 처음으로 녹음하는 자리에서 진행됐다. 양지은은 MC이자 리포터로 변신해 한껏 들뜨고 밝은 모습을 보이며 조영수에게 다양한 질문을 보냈으며, 조영수는 진심을 담아 성심 성의껏 답하며 의미있는 시간과 함께 훈훈함을 선사했다.

우선 조영수는 데뷔를 앞두고 있는 양지은에 대해 “축하하고 응원하는 마음이 크다. 내가 쓴 곡이 양지은의 대표곡이 될 수 있도록 희망과 포부를 갖고 ‘사는 맛’ 녹음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지은이 ‘미스트롯2’ 진으로 최종 선발되었을 당시 어떤 기분이었냐는 질문에 조영수는 “양지은이 ‘미스트롯2’ 진까지 쉽게 올라오지 않았다. 중간에 탈락도 했고 극적으로 추가합격해서 한단계 한단계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인간승리’같았다”며 “’멋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울컥하는 느낌도 있었다”고 털어놔 양지은을 감격하게 했다.

특히 양지은을 ‘다듬어지지 않은 원석’이라고 극찬한 조영수는 “이선희와 같이 힘있고 거칠지만 섬세한 면도 있다. 작곡가로서 욕심이 생겼다. 섬세하고 멋있는 보컬리스트로 세상에 내놓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호평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조영수는 ‘사는 맛’을 통해 특별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힘이 나면서도 마음이 뭉클하고 응어리가 풀어지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양지은을 다시 한번 울컥하게 만들었다.

또한 조영수는 ‘사는 맛’ 외에도 향후 양지은에게 파격적인 장르의 곡을 선물하고 싶다는 의사를 드러내며 “’사랑의 재개발’이나 ‘사랑의 배터리’처럼 ‘양지은이 이런 노래를?’ 싶은 신나고 흥겨운 장르의 음악을 주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조영수는 “신인으로서 여러가지 일을 겪어 나갈텐데 10년, 20년 뒤에는 ‘미스트롯2’ 진 양지은이 아니라 이선희, 양희은처럼 노래 잘하는 여자 가수를 꼽았을 때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가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진심 가득한 응원의 메시지를 남겨 감동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양지은은 조영수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사는 맛’에 대한 진정성과 조영수에 대한 무한한 고마움을 드러냈으며, 통통 튀고 밝은 진행으로 색다른 매력을 펼쳐 다양한 매력의 소유자임을 입증했다.

조영수가 양지은을 위해 작업한 특별 맞춤 곡 ‘사는 맛’은 양지은의 전매특허라 평가받는 한 서린 목소리와 묵직하고 진정성 넘치는 보컬이 담겨 깊고 진한 울림을 선사하는 곡이다. 오는 14일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