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컬쳐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컬쳐엔터테인먼트


가수 신인선이 트로트와 동요를 섞은 신곡을 발매했다.

신인선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특별한 신곡 '찍었어'를 공개했다. '찍었어'는 트로트와 동요를 결합한 일명 '뽕요' 장르의 곡이다.
사진제공=빅컬쳐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빅컬쳐엔터테인먼트
'찍었어 난 너를 찍었어'가 반복되는 쉬운 가사에 '여기보세요', '치즈', '김치', '스마일' 등 사진을 찍을 때 자주 사용하는 단어들을 결합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유쾌한 노래가 탄생했다.

신인선의 '찍었어'는 국내 최초 VR sound를 연구해 중앙대학교 박사학위를 받은 석무현이 프로듀싱 및 작곡을 담당했다.

여기에 송가인, 김소유, 홍지윤 등 많은 트로트 스타를 배출한 중앙대학교 국악대학에서 작곡 전공으로 졸업하고 국립국악원과 국립무형유산원 음악감독, 국악관현악 공모전 최우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 이아민과 심리학자 작사가 sirumoon 등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힘을 합쳐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소속사 빅컬쳐엔터테인먼트는 "코로나19로 여느 때처럼 마냥 즐길 수는 없지만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팬 여러분과 대중들에게 작은 활력을 드리고 싶었다"며 "신인선의 뽕요 '찍었어'를 듣고 조금이나마 미소 지을 수 있는 날들이 더 많아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발라드 트로트 '아프지마세요'를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을 위로한 신인선은 각종 TV와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TV조선 '엄마의 봄날', '현지인의 팔도보고서'와 KBS2R '김혜영과 함께', 한화생명 자체 콘텐츠에 고정으로 출연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