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포먼스 맛집
세 번째 안무 영상
팬 사랑 담았다
그룹 뉴이스트 / 사진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뉴이스트 / 사진 =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INSIDE OUT'으로 극과 극의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3일 오후 뉴이스트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정규 2집 'Romanticize'(로맨티사이즈) 타이틀곡 'INSIDE OUT'의 세 번째 안무 영상을 깜짝 공개, 기존 무대에서 보여준 것과는 또 다른 콘셉트의 퍼포먼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영상 속 뉴이스트는 청바지에 새하얀 상의를 매치해 내추럴하면서도 청량한 무드를 방출, 신선한 감각을 불어넣었다. 여기에 멤버들의 비주얼부터 전체적인 대형까지 멤버들의 안무 포인트를 정확하게 집어낸 카메라 워킹은 보는 맛을 더해 시작부터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특히 'INSIDE OUT'의 퍼포먼스가 무르익을 즈음 뉴이스트는 180도로 스타일링을 바꿔 놀라움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블랙 수트로 개개인의 시크한 분위기를 절정으로 끌어올렸을 뿐만 아니라 강렬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배가시켰다.

무엇보다 평소 퍼포먼스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뉴이스트인 만큼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칼군무를 선보인 것은 물론 통일감을 준 스타일링을 통해 다섯 멤버의 싱크로율을 더욱 높여 짜릿한 쾌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뉴이스트는 팬들을 위한 사랑을 드러낸 첫 번째 안무 영상부터 픽스 버전, 의상 교체의 반전을 담은 이번 영상까지 세 가지 버전의 안무 영상을 공개, 'INSIDE OUT'의 퍼포먼스를 다각도로 감상할 수 있게 해 짙은 인상을 남겼다.

더욱이 이번 정규 2집 활동을 통해 뉴이스트는 한터 주간 차트 1위, 가온차트 2관왕을 비롯해 각종 주간 차트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이뤄냈다. 타이틀곡 'INSIDE OUT' 역시 '엠카운트다운', '뮤직뱅크', '쇼! 음악중심', '인기가요'까지 음악 방송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며 성공적으로 활동을 마쳤다. 이에 K-팝을 이끌어가는 그룹으로서 앞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할 이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뉴이스트는 향후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