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lowing' 3일 오후 6시 발매
그룹 하이라이트 /사진 = 어라운드어스
그룹 하이라이트 /사진 = 어라운드어스


그룹 하이라이트(Highlight)가 3년 7개월 만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하이라이는 3일 오후 2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Blowing'(더 블로잉)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윤두준은 "3년 7개월 만에 완전체로 활동을 하게 됐다. 시간이 오래 흘렀다"며 "제 경우에는 군 복무 때문에 지난번 스페셜 앨범에 참여 못해서 단체 앨범에 대한 갈증이 컸다. 오랜만에 준비를 해서 앨범을 내다보니까 설레는 마음이 크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기광은 "저희가 벌써 13년차다. 새 앨범을 오늘 발표하는데 이렇게까지 설레고 떨렸던 적이 없었다"며 "새벽에 잠이 안 오더라 심장이 벌렁벌렁하고, 숨도 잘 안쉬어지고, 몸살이 올 거 같은 기분이 들더라"고 말했다.

양요섭은 "긴 공백기를 갖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시점이라 기대되고 설레고 걱정도 되고 불안했던 마음이 많았다"며 "그래도 저희를 기다려주시는 팬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니까 더 감사하더라"고 미소 지었다.

끝으로 손동운은 "저도 기광이 형처럼 가만히 있다가도 심장이 뛰고 그랬는데, 기자간담회를 하니까 컴백했다는 느낌이 와닿는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보명 'The Blowing'은 '하이라이트 멤버들이 긴 공백기 끝에 서서히 다가온다'라는 뜻이 담겼다. 다시 한번 인생에서 가장 즐겁고 찬란한 순간을 함께 써 내려가고자 하는 하이라이트의 바람을 담았다.

타이틀곡 '불어온다'는 멤버 이기광이 직접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해 의미가 있다. 추운 겨울이 가면 봄이 오듯,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알리는 희망의 메시지가 담긴 곡이다.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따뜻해 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WAVE'(웨이브), '밤이야', '미안', 'Disconnected'(디스커넥티드), 'Surf'(서프)까지 다채로운 곡들이 이번 신보에 담겼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