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데뷔 첫 빌보드뮤직어워드 노미네이트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영광"

소속사 식구 방탄소년단과 '톱 소셜 아티스트'서 경합
/사진 = 플레디스 제공
/사진 = 플레디스 제공


그룹 세븐틴이 데뷔 이래 처음으로 ‘2021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올랐다.

세븐틴은 29일(미국 동부시간),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2021 Billboard Music Awards, BBMA)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발표된 명단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Top Social Artist)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세븐틴이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빌보드 뮤직 어워드’ 후보에 노미네이션된 것은 이번이 처음.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는 소속사 식구인 방탄소년단도 이름을 올려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이번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TOP SONG SALES ARTIST),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톱 셀링 송’(TOP SELLING SONG) 등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이날 라이브 인터뷰에 직접 출연해 소감을 전한 세븐틴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노미네이션된 것만으로도 저희에게는 영광이다”라고 벅찬 마음을 전하며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준 캐럿(팬클럽 명)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라며 전 세계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세븐틴은 지난해 발매한 미니 7집 ‘헹가래’와 스페셜 앨범 ‘; [Semicolon]’으로 더블 밀리언셀러에 등극, 해외 유수 매체들의 호평 세례와 높은 관심을 받으며 매 자체 신기록을 경신하는 등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또, 세븐틴은 지난 1월 미국 CBS ‘제임스 코든쇼’와 NBC ‘켈리 클락슨 쇼’, 미국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에 연이어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오는 5월 23일 오후 8시(미국 동부시간) NBC에서 방송되며 세븐틴은 향후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