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29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술잔' 발매

윤종신의 미스틱스토리 이적 후 첫 앨범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가 가수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스토리의 식구가 된 소감을 전했다.

홍자는 29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술잔'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홍자는 미스틱스토리로 이적에 대해 "훌륭한 아티스트가 많아 저에겐 큰 기쁨이었다"며 "장점은 그만큼 책임감을 안고 작업을 하게 된 것이고, 단점은 아직 찾지 못했다. 찾으려면 시간이 걸릴 거 같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윤종신 피디님께서 따뜻한 말씀 많이 해주셨다"며 "따뜻한 차와 함께 응원해 주셔서 힘을 많이 받았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홍자는 또 '윤종신에게 어떤 음악적 영향을 받았냐'는 질문에 "제가 어렸을 때 라디오를 들었다. 그 때 당시는 어리니까 누군지 몰랐는데, 윤종신 피디님의 노래가 나올 때 녹음 버튼을 딱 눌렀다. 그 때 그 곡이 '교복을 벗고'로 시작하는 '오래 전 그날'이란 노래였다"며 "그 노래들을 들으면서 자랐기 때문에 영향이 없을 수가 없다"고 답했다.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타이틀곡 '눈물의 술잔'은 정통 트로트풍에 발라드 느낌을 더해 한층 더 애절하고 짙은 감성을 담아냈다. 가슴 시린 이별을 술로 달래보지만 괜찮아지지 않고 오히려 더 아픈 감정을 눈물이 가득 찬 술잔으로 표현했다.

홍자는 이번 신보 수록곡 작곡부터 전반적인 프로듀싱까지 직접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많은 감정이 담겨있는 술잔만큼 다양한 삶의 모습을 노래로 표현하고 싶었다'는 각오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