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범, 지난 27일 미복귀 전역 소감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 가겠다"
그룹 블락비 비범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그룹 블락비 비범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그룹 블락비 비범이 전역 후 첫 브이라이브로 팬들을 만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7일 미복귀 전역한 비범은 28일 오후 브이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정식으로 전역 신고를 했다.

오랜만의 만남에 쑥쓰러운 웃음으로 등장한 비범은 “입대하기 전에 브이라이브를 했던 것 같은데, 벌써 약 2년 만이다. 아직 사회가 낯설다”며 전역 소감을 밝혔다.

특히 이날 같은 블락비 멤버 태일이 예고없이 깜짝 방문해, 비범의 전역을 축하한데 이어 잠깐 동안에도 티격태격하는 케미로 웃음을 선사했다.
그룹 블락비 비범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그룹 블락비 비범 /사진 = 세븐시즌스 제공
이어 수 많은 팬들의 댓글을 통해 소통을 이어간 비범은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고등학교 시절 춤 밖에 모르던 자신의 비화에 대해 “너무 깜짝 놀랐다. 찬송가에 팝핀을 왜 췄는지 기억이 안 난다. 기회가 되면 다시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며 훗날을 기약해 기대를 모았다.

비범은 그동안 쌓여있던 팬들의 궁금증에 성심껏 답해주는가 하면 ‘시험 응원’, ‘문워크 강의’ 등 각종 소원도 들어주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후임들이 전역하는 비범에게 직접 써 준 편지들을 읽어주며 다양한 군 시절 에피소드를 풀기도.

한 시간 넘게 이어진 방송 말미에 비범은 “이제 진짜 전역을 한 기분이다. 블락비 비범으로서 또 다른 시작을 하는 느낌이라 기분이 좋다. 빨리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한편 비범은 2019년 10월 서울청 의경에 합격해 1년 7개월의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 27일 미복귀 전역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