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성 걸그룹 핫이슈, 28일 '그라타타' 데뷔
'데뷔' 핫이슈 "팀내 포지션 없어, 모두가 메인보컬·래퍼·댄서 목표"


7인조 신인 걸그룹 핫이슈(HOT ISSUE, 나현 메이나 형신 다나 예원 예빈 다인)가 팀 내 포지션이 없는 이유를 전했다.

핫이슈는 28일 오후 2시 첫 번째 미니앨범 'ISSUE MAKER'(이슈 메이커) 발매 기념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핫이슈는 약 30년간 가요계 몸 담으며 포미닛, 비스트 등을 발굴한 홍승성 회장이 S2엔터테인먼트 설립 후 처음 선보이는 신인 걸그룹. 팀명 '핫이슈'에는 훌륭한 이슈를 만들어 내는 스타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가 담겼다.

예원은 '핫이슈'란 팀명에 대한 첫 인상으로 "듣자마자 기억이 잘 나고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름처럼 '핫이슈가 핫이슈했다'는 말을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핫이슈만의 특징에 대해 예원은 '각 멤버들의 포지션이 없다'고 했다. 예원은 "멤버 모두가 정확히 정해진 포지션 없이 댄스, 보컬, 랩을 하고 있다"며 "매번 성장하고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자 매력이다"고 설명했다.

그 이유에 대해 형신은 "멤버별로 각자 포지션을 정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 모두가 랩 보컬 댄스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목표는 모든 멤버가 메인보컬, 메인 래퍼, 메인댄서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데뷔' 핫이슈 "팀내 포지션 없어, 모두가 메인보컬·래퍼·댄서 목표"
타이틀곡 '그라타타'(GRATATA)는 휘파람 소리가 인상적인 업템포 댄스곡으로 강렬한 신스 사운드와 퍼커션 사운드가 곡의 강렬함을 더했다.

핫이슈는 총 소리의 의성어인 '그라타타'를 통해 대중들을 사로잡는 스나이퍼로 변신해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이슈 메이커'와 타이틀곡 '그라타타' 발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