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BE'로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에서 역주행해 1위를 되찾았다. 지난해 12월 7일 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이후 21주 만에 정상 복귀다.

27일 일본 오리콘 뉴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1월 발매한 'BE'는 1주일 동안 2만 2,000 장의 판매량을 더해 주간 앨범 랭킹(5월 3일 자)에서 1위를 차지했다. 차트 집계 기간은 4월 19~25일이며 'BE'의 누적 판매량은 42만 5,000 장을 기록했다.

'BE'는 방탄소년단이 전곡의 작사·작곡뿐만 아니라 분야별로 총괄 담당자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구성 등 앨범 작업 전반에 적극 동참해 완성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Life Goes On'과 전 세계를 휩쓴 'Dynamite'를 포함해 총 8곡이 수록됐다.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BE'와 타이틀곡 'Life Goes On'으로 각각 미국 빌보드 차트(2020년 12월 5일 자) '빌보드 200'과 '핫 100'에서 동시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특히, ‘Life Goes On’은 한글 가사 위주의 곡으로 '핫 100' 차트 정상에 오르는, 빌보드 차트 62년 역사상 최초의 기록을 썼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6일 일본에서 베스트앨범 'BTS, THE BEST'를 발매한다. 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 2일 선공개한 일본 신곡 'Film out'으로 오리콘 데일리 디지털 싱글 랭킹에서 사흘 연속 정상을 지켰고,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 차트에서는 처음으로 1위를 달성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5월 21일 새 디지털 싱글 'Butter'(버터)를 발매하고 국내 컴백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