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6일) 두 번째 미니앨범 발매
그룹 엔하이픈 /사진=빌리프랩 제공
그룹 엔하이픈 /사진=빌리프랩 제공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드디어 오늘 돌아온다.

엔하이픈은 26일 두 번째 미니앨범 '보더 : 카니발(BORDER : CARNIVAL)'을 발표하고 5개월 만에 컴백한다.

엔하이픈은 지난해 11월 발매된 첫 번째 앨범 '보더 : 데이 원(BORDER : DAY ONE)'을 통해 데뷔를 앞둔 복잡한 심경을 노래한 바 있다. '보더' 시리즈로 연결되는 이번 음반에서는 데뷔 후 경험한 낯설고도 화려한 세계에 대한 감상을 노래한다. 엔하이픈이 직접 느낀 감정을 곡에 녹여 진정성 있는 음악을 완성했다.

타이틀곡 '드렁크-데이즈드(Drunk-Dazed)'는 신보의 주제가 가장 명확하게 드러나는 트랙이다. 엔하이픈이 데뷔 후 마주한 세계는 기존의 규칙과 경계가 사라진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었다. 일곱 멤버는 모든 게 화려해 보이는 환경이 마치 카니발 같다고 느꼈고, 이 느낌을 노래로 표현했다. '드렁크-데이즈드' 후렴구에는 낯선 공간이 주는 정신없고 몽롱한 느낌이 특히 잘 묻어난다.

'보더 : 카니발'에는 타이틀곡 포함 총 여섯 곡이 담긴다. 첫 번째 트랙 '인트로 : 디 인비테이션(Intro : The Invitation)'은 미니 2집의 시작을 알리는 곡으로, 데뷔 앨범의 아웃트로와 이어지는 구성이 특징이다. 사이키델릭 사운드로 새로운 세계의 장막을 열어젖히는 듯한 느낌을 연출한다.

'피버(FEVER)'는 상대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녹인 노래로 관능적인 가사와 간결한 곡 구성이 인상적이다. 요즘 10대들의 생각을 담은 '낫 포 세일(Not For Sale)' 많은 사람들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팝 장르의 곡이다. '별안간(Mixed Up)'에는 어느 날 갑자기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게 된 소년의 이야기가 담겼다. 마지막 트랙 '아웃트로 : 더 웜홀(Outro : The Wormhole)'은 황홀했던 카니발이 끝나고, 웜홀을 통해 완전히 다른 시공간으로 빨려 들어감을 암시하는 곡이다.

한편, 엔하이픈 이날 오후 6시 미니 2집 '보더 : 카니발'을 발표하고, 오후 8시 Mnet 방송과 M2 디지털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동시 송출되는 '엔하이픈 컴백쇼 카니발'을 통해 팬들과 만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