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디크런치의 현욱(왼쪽), O.V / 사진제공= 아이그랜드코리아
그룹 디크런치의 현욱(왼쪽), O.V / 사진제공= 아이그랜드코리아
그룹 디크런치의 현욱, O.V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음악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들이 선제적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인 두 명 외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방송가는 코로나에 더 경각심을 갖고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디크런치의 현욱, O.V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은 최근 미약한 감기 기운을 느껴 예방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양성 반응이 나왔다. 두 사람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음성이 나왔으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밀접접촉자는 아니지만, 같은 음악 방송에 출연했던 강다니엘, 다크비, 윤지성 등 여러 가수들이 선제적 대응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강다니엘과 스태프 전원 음성이 나왔고, 오늘(25일) 예정된 SBS '인기가요' 등 일정에는 변동 없이 출연한다. 다크비 역시 멤버 전원과 관련 스태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가수 윤지성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윤지성 / 사진 = 텐아시아DB
윤지성도 혹시 모를 사태에 대한 예방을 위해 검사를 진행했고, 아티스트와 스태프, 안무팀 모두 검사했고 금일 오전 모든 인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윤지성 역시 오늘부터 계획된 스케줄은 변경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가요계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공연계도 모든 일정을 멈췄다. 손준호의 확진으로 인해 그와 스케줄을 함께 했던 골퍼 박세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손준호의 아내인 김소현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격리 중이며, 손준호와 함께 뮤지컬 '드라큘라'에 출연하는 김준수 등과 김소현의 뮤지컬 '팬텀' 배우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공연은 쉬어간다.

코로나19의 유행으로 모두가 1년이 넘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하고 있으나 연예인들은 얼굴을 내놓고 촬영을 하고 있다.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마스크의 생활화가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연예인들 역시 아티스트의 건강과 스태프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마스크를 끼고 연예 활동을 해야 함이 옳아 보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