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6시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 발매
그룹 피원하모니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그룹 피원하모니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가 무대 위로 미식축구 경기장을 가져다 놨다.

피원하모니는 20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DISHARMONY : BREAK OUT)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테오는 "연습생 생활하고 데뷔를 하니 크게 달라진 것은 없는데 노하우와 실력이 빠르게 향상됐다”라고 말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데뷔 후 2번째로 대중 앞에 나서는 피원하모니는 신인의 미숙함을 쫙 빼고 무대를 압도하는 프로의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애썼다고 했다. 피원하모니는 "무대에서 긴장한 모습을 보이거나 미숙하고 어색해 보이는 부분들을 보완해 보다 노련하고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피원하모니는 이번 앨범을 통해 부조화로 둘러싸인 세상에 더욱 적극적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

특히, 타이틀 곡 '겁나니 (Scared)'는 불평등한 틀에서 벗어나기를 포기한 이들에게 '자신을 믿고, 겁내지 말고, 목소리를 내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무대에서 피원하모니는 공을 주고받으며 미식축구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스토리텔링한다.
그룹 피원하모니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그룹 피원하모니 /사진 = FNC엔터테인먼트
이와 관련 피원하모니는 "미식축구를 선택한 건 음악박송에서 아무도 선택하지 못한 퍼포먼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미식축구가 '겁나니'가 표현하고자 하는, 내가 원하는 목표까지 터치다운을 하자는 메시지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면서 "미식축구공은 우리가 잘 다루지 않는 것이고 여기 저기 튀다 보니까 우리끼리 변수를 막기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듣고 싶은 말은 '21세기 스테이지 브레이커'다. 소울은 "우리 무대를 보고 어디서나 잘 한다고 생각해주셨으면 한다"며 "이전에는 '스테이지 히어로'라는 수식어가 있었는데, 멤버들이 전부 2000년대에 태어났으니 이번엔 '21세기 스테이지 브레이커'가 어떨까 싶다"고 유쾌하게 답했다.

새로운 목표는 신인상. 피원하모니는 많은 K팝 팬들에게 한 층 더 다가가고 싶다면서 "팀 색깔이나 강점들이 조금 더 업그레이드돼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바랐다.

피원하모니의 '디스하모니 : 브레이크 아웃'은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