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RBW
사진제공=RBW


그룹 마마무의 휘인이 새 솔로앨범 '레드(Redd)'로 여자 솔로 아티스트로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국내 최대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마마무 휘인의 데뷔 첫 미니앨범 '레드'의 초동 판매량(발매 첫 주 음반 판매량, 4월 13일~19일 집계)이 4만 9329장을 기록했다.

이는 휘인의 자체 최고 기록은 물론 로제, 아이유, 태연, 웬디, 솔라, 문별, 화사 등에 이어 역대 여자 솔로 가수로 초동 기록 TOP10에 속한다.

마마무는 지난해부터 '따로 또 같이' 활동을 통해 리더 솔라가 7만 3000장, 문별이 6만 6000장, 화사가 4만 8000장 등의 초동 판매량을 달성하며 여자 솔로 아티스트로서 막강한 파워를 드러낸데 이어 휘인도 첫 미니앨범으로 4만 9329장을 기록해 눈길을 끈다.

이처럼 마마무는 그룹 활동을 비롯해 멤버 전원이 솔로 활동에서도 성공한 걸그룹으로 우뚝 섰다.

휘인의 '레드' 발매 직후 전곡이 멜론 최신 24Hits, 벅스, 지니 등 실시간 차트에 진입했고, 타이틀곡 '워터 컬러(water color)는 멜론 24Hits와 최신 24Hits, 지니 등 국내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 안착했다.

또한 브라질, 아르헨티나, 체코, 말레이시아, 멕시코,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 12개 지역 아이튠즈 송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1년 7개월 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솔로로 컴백한 휘인은 데뷔 첫 미니앨범인 만큼 앨범 작업 전반에 참여하며 본인이 소화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펼쳐내며 '휘인 색'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타이틀곡 '워터 컬러'는 몇 번이고 덧칠해도 좋으니 나의 가치를 더욱 진하게 그려내자는 당찬 메시지를 전하는 노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