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6시 정규 2집 '로맨티사이즈' 발매
'심리 불안' 아론, "건강 지키며 유동적 활동"

"내년 10주년 앞둬, 7년 만에 정규 2집 발매 기쁘다"
"백호 중심으로 뉴이스트의 7년 성장 담았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이 낭만을 노래한다.

뉴이스트는 19일 오후 4시 정규 2집 'Romanticize'(로맨티사이즈)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이날 JR은 "앨범도 오랜만이고, 정규앨범도 7년 만이다. 준비하면서 떨리고 두근거림이 멈추지 않았다"며 "멤버들과 오랜 시간 준비하고 작업한 앨범인 만큼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열심히 작업했으니까 많이 들어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최근 심리적 불안 증세를 호소한 아론은 안정과 휴식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을 받아 정규 2집 활동을 유동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온라인 쇼케이스에 자리한 아론은 "최근에는 휴식하면서 지냈다"며 "활동과 관련해서 회사와 멤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는데, 제 의사를 먼저 존중해주고 배려해 줬다. 건강에 무리가지 않는 상황에서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렌은 "제가 아론 형을 너무 사랑하다 보니까 함께 활동할 수 있게 돼서 고맙다"고 말하며 하트를 그렸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이번 타이틀곡 'INSIDE OUT'(인사이드 아웃)은 이별을 앞두고 아무렇지 않은 척했으나 자신의 본심을 깨닫고 상대에게 달려가는 모습을 그려낸 곡이다. 칠 하우스(Chill House) 장르의 곡으로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복합적인 감정의 이동을 섬세한 가사로 표현했다.

이와 관련 뉴이스트는 "요즘에 이전과는 많이 달라진 일상이지 않나"라며 "이번 앨범을 듣고 조금이나마 낭만을 느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민현은 "일정하게 굴러가는 일상에 벗어나서 나만이 생각하는 행복을 찾는 것이 행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호는 "낭만은 가까이 있을 수 있고 멀리 있을 수도 있는데, 열려있는 단어인 것 같다"고 밝혔다. JR과 아론은 "일상적인 모든 것이 낭만이다"라고 소개했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7년 만에 정규 앨범을 발매한 것에 대해 민현은 "정규앨범이라서가 아니라 매 앨범 낼 때마다 부담감이 느껴진다"면서 "정말 오랜만에 나오는 앨범이고, 힘을 합쳐서 나오는 앨범이니까 열심히 최선을 다해 활동에 임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아론은 7년 전과 달라진 점에 대해 "당시에는 멤버들의 참여가 거의 없었다"며 "이번에는 백호가 중심이 되어서 앨범 프로듀싱을 맡았고, 솔로곡까지 담으며 7년간의 성장을 잘 담았다"고 소개했다.

'Romanticize'는 낭만의 주제에서 뗄 수 없는 사랑 이야기부터 각 멤버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낭만까지 총 10개의 트랙이 담겼다. 멤버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낭만의 의미를 솔로곡에 담아 불렀다.

민현의 솔로곡 타이틀은 '이어폰'. 그는 "다른 무엇보다 내 안의 소리에 집중하겠다는 내용인데, 제가 예전에 힘들거나 지칠 때 이어폰으로 좋아하는 음악 들으면서 힐링했던 기억이 있어서 낭만의 매개체로 이어폰을 생각했다:며 "가사가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실 수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백호는 자신의 솔로곡 '니드 잇'(NEED IT)에 대해 "어반 소울 장르곡이고, 어떤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감정을 노래하고 싶었다"며 "목표를 향해 달려갈 때 항상 순탄하지만은 않다. 시행착오를 겪는 것도 낭만이란 내용"이라고 했다.

'둠둠'을 부른 JR은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이고, 사랑이란 주제를 벗어나서 다른 주제로 찾아보려 했다"며 "새로운 걸 찾을 수 있고 나아가는 과정이 모두 낭만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렌은 '로켓로켓'을 불렀다. "로켓처럼 노래가 굉장히 에너지 넘치고 통통 튀는 신스팝 장르"라고 소개한 뒤 "제가 처음으로 저 혼자서 작사를 다 해봤다. 그래서 제 생각이 아주 많이 담겨있는 곡이다"고 했다.
아론은 "'앓아'를 불렀다. 제 자신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낭만이라고 생각했다. 제 솔직한 생각들 알 수 있을 거 같다"며 "팬 분들 들으면서 좋아해 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컴백' 뉴이스트, 7년의 성장 담아 '낭만'을 꽃피우다 [종합]
뉴이스트는 오는 2022년 데뷔 10주년이라며 "사실 오랜 시간 활동을 했구나하는 실감이 안난다"며 "행복한 기분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과 가장 중요시한 것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활동하자고 한 것"이라며 "5명의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JR은 2021년도의 목표에 대해 "빨리 상황이 좋아져서 팬 여러분들과 콘서트 장에서 울고 웃으면서 소통하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라고 있는 거 같다"고 했다. 또,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한다면 도미노 퍼포먼스를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