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노래 4곡 수록"
가수 오왠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가수 오왠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오왠(O WHEN)이 4번째 미니앨범 ‘무드 나이트’(Mood Night)를 16일 발표한다.

이번 신보는 "밤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노래 4곡이 실렸으며 해질녘부터 이른 새벽까지 듣기 좋은 감성 음악으로 채워졌다"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다.

전곡 가사에 밤이라는 단어가 각각 들어가 있어 ‘무드 나이트’의 앨범 제목과 연관성이 더해졌다.

이번 앨범은 전체적으로 밴드 사운드로 방향성을 잡아 기타가 전면에 나서는 곡들이 많고 오왠의 보컬도 전작보다 좀더 힘을 보태 록적인 색깔을 입혔다.
가수 오왠 재킷 커버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가수 오왠 재킷 커버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첫번째 트랙 ‘쉴 곳’은 코로나19 이후 유일한 안식처가 된 집, 온라인으로 안부를 전하고 연락하는 요즘 진정으로 쉴 곳이 필요하고 그리워하는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다. 고급스러운 편곡에 곡을 훌륭히 리드한 오왠의 보컬이 돋보인다. 마지막엔 진한 여운을 남기는 곡이다.

두번째 트랙이자 타이틀곡인 ‘그대로’는 시간이 지나고 세월이 흘러도 우린 늘 지금처럼 그대로 사랑하길 바란다는 마음을 담은 곡으로 일렉기타로 시작 2절부터 더해지는 현악기의 웅장함이 허스키한 보컬과 맛 물려 꽉 찬 사운드를 들려준다. 오왠의 진한 목소리와 대중적인 멜로디가 귀에 맴돈다.

세번째 트랙 ‘마음이’는 하고 싶은 말들은 숨긴 채 마음속으로만 생각하고 조심해야 하는 요즘 마음이 시키는 대로 표현하고자 하는 노래다.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 점차 밴드 사운드가 빌드업 되며 절정을 이루는 곡이다. 인디밴드 실리카겔 김춘추의 맛깔나는 기타 연주도 돋보인다.

네번째 트랙 ‘앨범’은 우리의 소중하고 예쁜 사랑을 마음속 앨범에 차곡차곡 담아가고 싶다는 노래로 일렉트릭 기타와 건반이 조화를 이룬 사운드로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오왠 음악 중에는 경쾌한 쪽에 속한다.
가수 오왠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가수 오왠 /사진 =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소속 레이블 수장인 구자영 프로듀서의 지휘 아래 가수 이적의 앨범 공동 프로듀서로 아이엠낫 등에서 활동중인 양시온, 10cm의 공동 프로듀서이자 오왠의 많은 곡을 도맡아 온 이요한, 유니크한 음악을 선사하는 인디밴드 실리카겔의 김춘추가 각각 편곡과 연주자로 참여하며 이번 오왠 신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현악기에 필스트링 기타에 권주원, 베이스에 박정현, 드럼에 전은수 등도 연주에 참여한 세션들이다.

사운드는 믹스에 고현정, 마스터링에 권남우기사 등 국내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맡았다.

오왠의 신보 ‘무드 나이트’는 16일 오후 6시에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되며 음반은 20일 오프라인에서 발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