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의뢰' 첫 게스트 브레이브걸스
폐지됐던 프로그램 완벽 부활 시킬까
'정식의뢰' 첫 게스트는 브레이브걸스 /사진=SBS모비딕스튜디오
'정식의뢰' 첫 게스트는 브레이브걸스 /사진=SBS모비딕스튜디오


4년 만에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킨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조정식 아나운서의 비운의 프로그램 '정식의뢰'를 부활시키기 위해 투입됐다.

14일 SBS 모비딕스튜디오는 조정식 아나운서가 단독 MC로 진행하는 '정식의뢰'를 부활하겠다고 밝혔다. 첫 게스트는 '롤린'으로 '부활돌'이 된 브레이브걸스다.

'정식의뢰'는 '제시의 쇼터뷰' 출연 후 인지도를 얻은 조 아나운서가 2년 전 파일럿 편성을 받았지만 끝내 폐지된 바 있다. '무엇이든 의뢰하면 조정식이 대신 띄워준다'는 모토를 갖는 프로젝트.

첫 게스트로 출연한 브레이브걸스는 ‘롤린이 발매된 2017년 대박이 났다면 어땠을까’라는 가정 하에 브레이브걸스가 잃어버린 4년을 되찾아 달라는 의뢰를 제시했다.

브레이브걸스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다양한 짤들은 물론, ‘스카이캐슬’ 명대사와 ‘아무 노래 챌린지’까지 브레이브걸스만의 상큼한 매력을 통해 재해석하며 팬들이 열광할 짤들을 쏟아냈다.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특히 핑클의 ‘영원한 사랑’을 소화하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무대를 팬들에게 선사해,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을 흐뭇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촬영 막바지 “롤린이 2017년에 성공을 했다면 어땠을 것 같은지”라는 질문을 받은 브레이브걸스는 “산전수전 다 겪으며 이제야 잘 되다 보니 멤버들이 더 단단해 졌고, 감사함도 알게 됐다. 돌고 돌아 온 자리가 더 값지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또 오랜 시간 함께 고생해온 만큼 깊어진 멤버들간의 믿음과 지금 상황에 대한 감사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식의뢰'는 오는 14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30분에 유튜브, 페이스북 모비딕 채널에서 공개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