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자 일간 음반랭킹 1위
누적 판매고 4만815장 기록 중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엔터테인먼트
그룹 온리원오브 /사진 = 에잇디엔터테인먼트


그룹 온리원오브가 데뷔 처음으로 음반 랭킹 1위를 차지했다.

한터차트에 따르면 온리원오브의 새 앨범 'Instinct Part. 1'(인스팅트 파트.1)은 지난 9일 일간 음반랭킹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하루 동안 2만7926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4월에 무수히 쏟아진 차트 강자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은 4만815장, 날마다 꾸준히 수치가 오르고 있다.

온리원오브는 지난 8일 'Instinct Part. 1'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libidO'(리비도)로 잠재력을 터뜨리고 있다. 2019년 5월 데뷔한 온리원오브는 K팝 공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만의 음악과 색깔을 이어가고 있다. Chill & Sexy(칠 앤드 섹시)로 통하는 이들의 매력은 'Instinct Part. 1'에서 정점을 찍었다.

'본능'이라는 테마나 'libidO' 같은 타이틀 곡명을 앞세운 것 역시 과감한 도전이다. 금기에 가까운 주제에 과감히 손대며 온리원오브 고유의 예술성을 더 선명히 보여주고 있다.

멤버 규빈과 나인은 타이틀곡 'libidO'의 작곡, 편곡에 직접 참여했다. 비트는 힙합과 EDM을 결합했고, 멜로디는 R&B 느낌을 살렸다. 곡의 후렴부는 높은 옥타브로 소리 지르는 형태가 일반적이지만 온리원오브는 거꾸로 접근했다. 한층 진화된 음악적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

퍼포먼스는 선은 우아하면서도 도발적인 구성을 시도했다. 그 중에서도 끈을 이용한 퍼포먼스는 압권이다. 본능과 충동을 음악으로 표현한 이들의 메시지가 시각적으로 펼쳐지며, 뚜렷한 화제성을 몰고 있다.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KBS '뮤직뱅크', '유희열의 스케치북', SBS '인기가요' 등 무대마다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