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프엑스(f(x))의 빅토리아가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중국으로 돌아갔다.

9일 SM엔터테인먼트는 빅토리아와 계약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9년 계약이 종료된 엠버와 루나, 지난해 회사를 떠난 크리스탈에 이어 빅토리아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종료됐다. 다만 빅토리아의 중국 개인 활동을 도왔던 빅토리아공작실은 협업을 이어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인 빅토리아는 2009년 고(故)설리, 크리스탈, 엠버, 루나와 함께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012년부터는 중국에서 연기자로도 활동하며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고, 국내에서 개봉한 영화 '엽기적인 그녀2' 주인공으로 참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