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그룹 온리원오브가 보이그룹의 금기를 깼다. 선을 넘지 않고 금기를 깨고자 하는 온리원오브는 매력적이다. K팝의 흐름과 틀을 깨고 과감한 시도를 선언한 온리원오브의 발전이 기대된다.

온리원오브가 8일 오후 새 앨범 'Instinct Part. 1'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각오를 다졌다.

온리원오브는 'Instinct Part. 1'로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음악을 선보인다. 멤버 규빈은 타이틀곡 '리비도(libidO)'에 비트는 힙합과 EDM을 결합했고, 멜로디는 R&B 느낌을 살렸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Instinct Part. 1'에 대해 "기존의 틀을 많이 깨려고 노력한 앨범이다. 온리원오브의 끝없는 도전, 실험 그중에서도 가장 본능적인 앨범"이라고 입을 모았다.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리비도'의 뜻은 성본능, 성충동 즉 성욕이다. 규빈은 "본능의 파괴다. 사실 이러한 주제가 다른 그룹에선 쓰기 어려워했고 금기시하던 주제였다"며 "과거부터 현재까지 많은 예술가들이 인간에 대한 많은 것들을 예술로 하고 있는데 온리원오브는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부분을 음악으로 승화했다"고 밝혔다.

멤버 규빈과 나인은 '리비도'의 작곡, 편곡에 직접 참여했다. 규빈은 "실험적인 사운드를 내기 위해서 또, 어떻게 하면 K팝 특유의 질감을 내기 위해 고민하면서 많이 웃고 울었다. 나인은 진짜 울었다"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나인은 "'리비도'는 마치 나의 핏줄 같다. 노래 가사에도 '마치 뻗어가는 뿌리'라는 가사가 있는데, 뿌리처럼 좋은 출발점에 선 것 같다. 깊게 내린 뿌리가 높이 올라가는 기반이 됐으면 좋겠다. 쭉쭉 뻗어가 과일이라는 결실을 맺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금기에 가까운 주제에 과감히 손대며 예술성을 선명하겠다는 각오를 다진 온리원오브. 그래서 멤버들은 다이어트와 운동을 통해 비주얼도 과감한 변화를 꾀했다.

러브는 "사실 내가 팀의 아기 배를 담당하고 있었다. 배가 나온 D형 몸이었는데 이번 활동을 준비하며 배와 결별했다. 특히 멤버 나인과 준지에게 큰 자극을 받았다. 두 친구가 몸이 너무 좋아서 따라잡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운동했다"며 웃었다.

도전과 변화로 온리원오브의 섹시함은 배가 됐다. 멤버들은 "기존 보이그룹의 강렬한 섹시와 달리 섬세하면서도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퓨어섹시"라며 온리원오브만의 섹시미를 강조했다.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에잇디엔터테인먼트
'리비도'의 퍼포먼스도 곡의 콘셉트와 비주얼 변화에 맞춰 구성했다. 퍼포먼스는 선이 우아하면서도 도발적인 구성이다. 끈을 이용한 퍼포먼스가 키포인트. 본능과 충동을 음악으로 표현한 이들의 메시지가 시각적으로 펼쳐진다.

온리원오브는 '리비도'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 "금기에 대한 파괴 본능, 결의 가득한 우리 멤버들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밀은 "마음 같아서는 빌보드 1위를 하고 싶기도 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들은 "청중분들이 우리의 도전과 실험을 알아주는 것만으로 큰 성과"라며 "성적이라는 성과보다 우리에게 더 큰 성과"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