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7일) 세 번째 미니앨범 '체인지' 발매
작사·작곡 참여
김재환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재환 /사진=스윙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재환이 1년 4개월 만에 가요계에 컴백한다.

김재환은 7일 오후 6시 국내외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앨범 ‘Change (체인지)’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찾지 않을게’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Change’는 지금까지 변화해온 모습을 의미하는 ‘ed’ 버전과 앞으로 변화할 모습을 의미하는 ‘ing’ 버전으로 나누어 ‘변화’에 대한 김재환의 애티튜드를 담아낸 앨범이다. 앞서 김재환은 ‘ed’와 ‘ing’ 버전의 콘셉트 포토를 공개하며 다채로운 비주얼 스펙트럼을 선보인 바 있다.

김재환은 총 8개의 트랙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 작사, 작곡 등 다수의 곡 작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자신만의 색깔과 개성을 녹여냈다. 김재환이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찾지 않을게’는 라틴 리듬 기반의 기타와 풍성한 브라스, 세련된 사운드가 가미된 라틴팝 장르의 곡으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김재환의 신선하고 색다른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이밖에도 브리티시 팝 장르로 김재환만의 감성을 담아낸 ‘Pray (프레이)’, HYNN (박혜원)과의 드라마틱한 보컬 시너지가 돋보이는 ‘그대가 없어도 난 살겠지(With. HYNN (박혜원))’, 어반 R&B 장르의 세련된 사운드가 매력적인 ‘Blue Moon (블루문)’이 귀를 사로잡는다.

이어 김재환의 청량한 보컬과 산뜻한 멜로디가 매력적인 ‘꽃인가요’, 사랑하는 이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표현한 ‘애가타’, 경쾌한 보사노바와 김재환의 따뜻한 보컬이 어우러진 ‘신이나’, 애절한 느낌의 보컬이 인상적인 R&B 장르의 ‘손편지’까지 다채로운 사운드가 리스너들에게 듣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재환의 성장과 변화를 고스란히 담아낸 ‘Change’를 통해 김재환이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다가갈지 1년 4개월 만의 컴백에 기대감이 집중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