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가 걸어온 지난 날
군에서 시작한 '롤린' 열풍
'롤린'→'운전만해'도 역주행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군통령’으로 불리는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데뷔 10년 만에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2017년 발매곡 ‘롤린’(Rollin’)은 ‘밀보드’(밀리터리+빌보드를 합친 신조어) 차트를 넘어 각종 음원차트, 음악 방송 1위에 오르며 4년 만에 역주행 신화를 써내고 있다.

‘롤린’은 얼마 전 한 유튜브 채널에서 브레이브걸스의 무대 영상을 재편집해 올린 것이 큰 화제를 모으며 인기가 수직 상승했다. 해당 영상에는 브레이브걸스의 군 부대 위문공연이 교차 편집돼 있는데, 청량감 넘치는 노래와 톡톡 튀는 안무, 중독성 있는 후렴, 무대를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무대 아래 군인들의 폭발적인 반응과 ‘떼창’은 물론, 현역·예비역을 가리지 않고 브레이브걸스에 대한 추억으로 하나된 댓글이 이 영상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무대 아래에서 춤추는 장병들이 일으킨 흙먼지 바람 속에 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노래하는 멤버들의 모습은 그 어떤 공연에서도 볼 수 없는 장관이었다. 실제로 선임이 후임에게 인수인계를 할 때 빼놓지 않는 게 브레이브걸스라고 할 정도로 군 내에서 엄청난 팬덤을 갖는다고 한다.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군에서 시작한 ‘롤린’ 열풍은 무서운 속도로 퍼져나갔고, 대중들도 이 걸그룹과 노래에 뒤늦게 열광하기 시작했다. 새로 접한 이들은 “발매 당시 이 노래가 묻힌 게 의문”이라며 의아해 했고, 여성으로 추측되는 누리꾼들도 “이 좋은 노래를 남자들만 알고 있었냐”는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썸머퀸’으로 군림했던 그룹 씨스타나 ‘성인돌’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명맥을 이을 걸그룹이 등장했다고 치켜세웠다. 이후 브레이브걸스의 압도적인 위문 공연 횟수, 백령도 공연 당시의 미담 등이 알려지며 더욱 많은 사람들의 응원이 쏟아졌다. 위문 공연은 보통 다른 행사에 비해 수익이 낮은데다가 접근성과 무대 상태 모두 좋지 않은 여건에서 이뤄지지만 그럼에도 멤버들은 한결같이 웃음을 잃지 않았고, 팬 서비스도 몸 사리지 않았다는 증언이 여기저기서 나왔기 때문이다. 특히 군 복무 시절 브레이브걸스를 지켜봐 왔던 예비역들은 “그들이 우리가 힘들 때 행복하게 해줬으니, 이제는 우리가 그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줄 차례”라며이들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이후 브레이브걸스 멤버 개개인의 매력은 물론 ‘운전만해’, ‘하이힐’ 등 다른 노래들까지 재조명 받고 있다. 방송가는 이례적인 행보에 급히 러브콜을 보냈고, 브레이브걸스는 4년 전 발표한 노래로 각종 음악방송, 라디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일각에서는 브레이브걸스가 만들어 낸 기적 같은 반전을 두고 ‘힘든 순간에도 포기하지 않고 묵묵히 걸어왔기 때문에 얻은 결실’이라고 분석한다. 이에 브레이브걸스가 그동안 역주행 신화를 만들어내기까지 어떠한 길을 걸어왔는지, 그들이 지나온 발자취를 돌아봤다.
'하이힐' 활동 당시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하이힐' 활동 당시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2011년 5인조로 데뷔한 브레이브걸스는 작곡가 용감한 형제가 프로듀싱해 기대를 모았지만 크게 주목 받지 못 했다. 결국 2016년 멤버를 대거 교체하고 7인조로 재정비해 브레이브걸스 2기로 컴백했다. 현재의 멤버들이 합류한 뒤 처음 발표한 곡 ‘변했어’는 스쿼트 같은 강도 높은 운동 동작을 안무로 활용하고, 트레이닝복을 입은 채 멤버들의 탄탄한 몸매를 앞세워 건강미를 뽐냈다.

‘하이힐’ 활동 당시에는 간호사, 발레리나, 회사원 등 멤버별로 각기 다른 콘셉트를 맡아 변화를 꾀했다. 건강미를 뽐냈던 이전 곡과 달리 ‘하이힐’은 통통 튀고 발랄한 안무와 멜로디가 특징이다. ‘롤린’의 역주행 여파로 최근 들어 실시간 차트에 진입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롤린' 쇼케이스 당시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롤린' 쇼케이스 당시 브레이브걸스/ 사진=텐아시아DB
2017년 지금의 브레이브걸스를 만든 노래 ‘롤린’이 발표됐다. 당시 멤버들의 탈퇴로 또다시 5인조가 된 브레이브걸스는 원년멤버가 모두 빠진 부담감을 딛고 사활을 걸고 돌아왔다. 멤버들은 쇼케이스 현장에서 “모두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준비했다”는 각오를 밝힐 정도로 비장했다. 이후 브레이브걸스가 ‘군통령’의 수식어를 얻게 한 최대 히트곡이 됐지만 일반 대중들에겐 크게 알려지지 않았고, 일부 팬들 사이에서 숨은 명곡으로 꼽히는 데 그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그룹 브레이브걸스/ 사진=브레이브사운드 제공
지난해 발표한 ‘운전만해’는 ‘롤린’ 이후 약 3년 만에 나온 신곡이다. 멤버 하윤의 탈퇴 후 4인조로 처음 시작한 활동이다. 시티팝을 기반으로 한 멜로디에 권태기를 겪는 연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뮤직비디오에는 멤버들이 각종 광고를 찍고,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는 등 이들이 오래도록 꿈꿔온 일들이 모두 담겼다. ‘롤린’의 역주행 수혜를 받으며 꿈에 한발 다가선 브레이브걸스의 현 상황을 예측한 듯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근 ‘운전만해’도 음원차트 2위에 오르는 등 또 다른 돌풍을 일으키는 중이다.

드디어 빛을 보게 된 브레이브걸스. 얼마 전까지 해체를 고려하고 숙소생활을 정리하고 있었다던 그들에게 찾아온 뜻밖의 기적이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