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 새 미니앨범 '언내추럴' 발매
"모든 걸 걸었다"…우주소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컴백 [종합]


그룹 우주소녀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돌아왔다. 모든 걸 걸고 성장했다는 우주소녀다.

우주소녀는 3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새 미니앨범 'UNNATURAL(언내추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연정은 "드디어 저희 무대를 보여드리는 첫 무대를 해서 떨렸다"며 "실수 없이 잘 마쳐서 시원하기도 하다. 떨리고 두근두근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엑시는 근황에 대해 "우주소녀 컴백을 바쁘게 준비하며 지냈다"며 "쪼꼬미 하던 친구들은 활동하느라 바빴고, 나머지 멤버들은 자기계발도 하고 에너지 충전도 했다"고 설명했다.
"모든 걸 걸었다"…우주소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컴백 [종합]
연정은 이번 신보에 대해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의 우주소녀"라며 "도도하고 차가운 모습을 선보였다. 더 성숙하고 싶어진 섹시해진 우주소녀의 아우라를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우주소녀는 또 타이틀곡 포인트 안무를 설명하다 "ㄴㄱ(니은 기역)춤"이라며 "이름은 은서가 아이디어를 냈다"고 밝혔다. 은서는 "제가 신봉선 선배님의 짤을 아주 애정한다"며 "저희 춤을 보니까 그 짤이 자꾸 생각이 나서 춤 이름을 ㄴㄱ춤으로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우주소녀는 "신봉선 선배님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아 바랐다. 이밖에도 우주소녀는 이른바 '삐그덕 춤' 등도 소개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UNNATURAL'은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모든 행동이 어색하게 변해버리는 소녀들의 알쏭달쏭한 마음을 표현한 곡으로, 중독적인 훅과 리드미컬한 비트가 인상적인 업템포의 팝 댄스곡이다. 이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수록곡 5곡을 포함 총 6곡이 실렸다.
"모든 걸 걸었다"…우주소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컴백 [종합]
우주소녀는 'UNNATURAL'에 대해 "썸을 타거나, 짝사랑, 초창기 커플 분들이 공감하실 거 같다"며 "사랑에 빠지는 내 모습이 멋지다는 내용이다.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자신있게 연애를 시작하시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지난 앨범에 이어 엑시와 설아가 신보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다영은 "언니들의 칭찬은 저를 춤추게 한다"며 "프로듀싱을 잘 해줘서 제 음역대가 더 올라갔다. 제 200%의 능력을 끌어내주셨다"고 이들의 음악성을 칭찬했다.

설아는 "이번 작업을 하면서 성장과 업그레이드에 초점을 맞춰 세련된 멜로디 만들려 노력했다"며 "가사는 생동감 있는 가사를 좋아하는데, 머리 속에 떠오르는 가사를 쓰려고 연구하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엑시는 "우주소녀 작업할 때 세 가지를 신경 쓰느데 첫 번째는 팀 색깔, 두 번째가 앨범 콘셉트다. 마지막으로 '내가 만족하는가' 집중해서 쓰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모든 걸 걸었다"…우주소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컴백 [종합]
우주소녀는 자신들의 장점에 대해 "멤버가 여러 명이기 때문에 보여드릴 수 있는게 많다.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해서 선보여드릴 수 있다"며 "지속적이고 꾸준한 성장이다. '우주소녀가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라는 반응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연정은 "이번 앨범은 저희 모든 걸 걸었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보셨을 때 '각오가 남다르구나', '우주소녀가 성장했구나' 하는 것을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모든 걸 걸었다"…우주소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으로 컴백 [종합]
끝으로 우주소녀는 역주행 했으면 하는 곡으로 2012년 발매된 '비밀이야'를 꼽았다. 연정은 메인보컬답게 '비밀이야'의 후렴구를 무반주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