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T1419, 학교폭력 경각심 깨우는 '엑시트'  [종합]


사회적 이슈도 T1419만의 스타일로 풀어나간다. 그룹 T1419가 학교 폭력이라는 문제를 돌리지 않고 직설적으로 노래한다. 10대들을 대변해 '오롯한 나'를 찾아가는 그룹인만큼 거침없이 강렬하게 메시지를 던진다.

T1419가 31일 오후 두 번째 싱글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 2(BEFORE SUNRISE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갖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 1월 데뷔한 T1419는 데뷔 활동 종료 한 달만에 초고속컴백했다. 건우는 "'아수라발발타' 활동 종료 한 달만에 컴백을 했다. 활동을 하며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서 '어떻게 하면 마음을 보답할 수 있을까'라는 회의를 했다. 최대한 빠르게 컴백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특히 노아는 "부족했던 점은 보완하고 잘한 부분은 더 살려 데뷔 때 보다 빠른 속도로 성장한 것 같다"고 자신했다.
거침없는 T1419, 학교폭력 경각심 깨우는 '엑시트'  [종합]
'비포 선라이즈 파트 2'는 '비포 선라이즈' 4부작 시리즈의 두 번째 장. '오롯한 나'를 찾아가는 T1419의 여정을 담은 시리즈인만큼 이번에도 T1419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녹아있다.

이번 앨범에서는 10대들이 겪는 혼란을 노래한다. 타이틀곡 '엑시트(EXIT)'는 소년기의 이면에 숨겨진 어둠에 주목한다. 10대들의 작은 사회인 학교에서 야기되는 여러 순간들을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했다. '엑시트'는 다양한 방식의 폭력과 상처에 노출되고 있는 청소년들을 조명하고 이에 대한 문제의식을 일깨우며 경각심을 던진다.

특히 '샌드백은 나지 펀치 맞지 명치', '옷소매 밖으로 삐져나온 멍은 더이상 가리지 못해' 등 직접적인 가사가 인상적. '학교 폭력'이라는 뜨거운 사회적 이슈를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것에 걱정은 없었을까.

시안은 "우리도 '학교 폭력'이라는 뜨거운 이슈를 다루는 것에 있어서 걱정도 많고 생각도 많았다. 이 노래를 하기 직전에 어떻게 풀어나갈까 회의하고 가사를 논의하는 과정에서도 고민이 컸다"고 고백했다.

이어 "T1419의 모토와 테마가 '10대들을 대변한다'인 만큼 학교 폭력이라는 화두를 우리만의 방식으로 풀어나가면 어떨까 생각했다. 어른들과 청소년에게 경각심과 문제의식을 상기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거침없는 T1419, 학교폭력 경각심 깨우는 '엑시트'  [종합]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는 노래인만큼 멤버들의 마음가짐도 달랐다. 온은 "'아수라발발타'는 데뷔곡이기 때문에 T1419의 선전포고이자 소망과 희망, 개인의 이야기를 담았다. '엑시트'는 선전포고를 넘어 T1419가 음악으로 하고 싶은 이야기, 사회적인 이야기를 담아 깊고 진중하게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노아는 "'비포 선라이즈 파트2'는 T1419 자기소개하는 음악 같다.우리가 어떤 노래를 하는 그룹이고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데뷔와 동시에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주목을 받은 T1419. 멤버들이 생각하는 T1419의 매력포인트를 묻자 온은 "독특한 멤버 구성인 것 같다. 국적을 초월한 케미, 일본인 멤버와 한국인 멤버의 화합이 아닐까"라며 "조화와 케미가 팬들에게 사랑을 받는 비결인 것 같다"고 답했다.

T1419는 데뷔와 함께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됐다. 케빈은 "선배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다는 것만으로 영광이었다"며 "'엑시트'로 1위를 할 수 있다면 그것보다 기쁜 일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온은 "저번 활동 때 팬들이 '퍼포먼스 맛집'이라는 타이틀을 붙여주셨는데 이번에는 '퍼포먼스 장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T1419의 '비포 선라이즈 파트2' 전곡 음원은 오늘(31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