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419 시안 "'엑시트'로 '학교 폭력'에 대한 경각심 주고 싶었다"


그룹 T1419가 '학교 폭력'에 대해 경각심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T1419가 31일 오후 두 번째 싱글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 2(BEFORE SUNRISE Part. 2)'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갖고 컴백을 알렸다.

'비포 선라이즈 파트 2'는 'BEFORE SUNRISE' 4부작 시리즈의 두 번째 장. '오롯한 나'를 찾아가는 T1419의 여정을 담은 시리즈인만큼 이번에도 T1419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았다. 타이틀곡 '엑시트(EXIT)'는 소년기의 이면에 숨겨진 어둠에 주목한다. 10대들의 작은 사회인 학교에서 야기되는 여러 순간들을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했다.

특히 '샌드백은 나지 펀치 맞지 명치', '옷소매 밖으로 삐져나온 멍은 더이상 가리지 못해' 등 직접적인 가사가 인상적. '학교 폭력'이라는 뜨거운 사회적 이슈를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것에 걱정은 없었을까.

이날 시안은 "우리도 '학교 폭력'이라는 뜨거운 이슈를 다루는 것에 있어서 걱정도 많고 생각도 많았다. 이 노래를 하기 직전에 어떻게 풀어나갈까 회의하고 가사를 논의하는 과정에서도 고민이 컸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T1419의 모토와 테마가 '10대들을 대변한다'인 만큼 학교 폭력이라는 화두를 우리만의 방식으로 풀어나가면 어떨까 생각했다. 어른들과 청소년에게 경각심과 문제의식 상기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