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가 작정하고 변화를 꾀한다.

우주소녀는 오는 31일 새 앨범 '언내추럴(UNNATURAL)'로 약 9개월 만에 컴백한다.

앞서 우주소녀는 커밍순 이미지와 스케줄러를 비롯해 트랙리스트, 콘셉트 포토, 히든 필름, 뮤직비디오 티저까지 다채로운 콘텐츠를 공개하며 컴백 예열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하루 앞으로 다가온 우주소녀의 컴백에 음악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신보 '언내추럴'의 기대 포인트를 짚어봤다.

#개인·유닛 활동→9개월 만의 컴백

우주소녀는 지난해 6월 발매한 '네버랜드(Neverland)' 이후 유닛 쪼꼬미와 방송, 연기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이번 앨범은 우주소녀가 9개월 만에 함께 선보이는 신보라 더욱 팬들의 반가움을 자아내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우주소녀는 '네버랜드'를 통해 자체 최고 초동 신기록, 음악방송 2관왕, 빌보드가 발표한 '2020년 최고의 K-POP 앨범 10선: 비평가 선정 (The 10 Best K-Pop Albums of 2020: Critics’ picks)' 2위를 기록하며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이번 컴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물오른 성숙미! 10人 10色 비주얼

'언내추럴'은 사랑에 빠진 우주소녀가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표정을 노래한 앨범이다. 그동안 신비롭고 가녀린 소녀의 이미지를 보여준 우주소녀는 신보를 통해 무심한 척 도도한 여성의 이중성을 선보인다. 기존의 우주소녀 이미지보다 차갑고, 평범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감정을 포착해 더욱 성숙하고 깊어진 매력을 전달할 예정이다.

우주소녀는 앞서 세 가지 버전으로 구성된 콘셉트 포토를 공개하며 지난 앨범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우주소녀는 시크하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내뿜으며, 한층 성숙해진 아름다움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 성장하는 우주소녀! 작사+작곡 참여로 '완성도↑'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인 '언내추럴'을 비롯해 'Last Dance(라스트 댄스)', '원하는 모든 걸(SUPER MOON)', 'New Me(뉴 미)', '음(YALLA)', '잊지 마(나의 우주)'까지 총 6곡이 수록된 이번 신보는 엑시와 설아가 작사 및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더했다.

데뷔곡 'MoMoMo(모모모)'부터 랩 메이킹에 참여해온 엑시는 이번 앨범에도 작사, 작곡진에 이름을 올리며 음악적 역량을 발휘했다. 전작 '네버랜드'의 수록곡 '우리의 정원'으로 첫 자작곡을 발표한 설아 또한 이번 신보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만능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줄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