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백현이 신곡 '밤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백현이 30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밤비(Bambi)'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솔로 컴백을 알렸다. 엑소의 시우민이 MC로 나서 백현의 컴백을 지원사격했다.

이날 백현은 "새 앨범을 선보일 때마다 내가 낸 아이디어와 의견들이 반영이 돼 기분이 좋았는데, 이번에도 내 의견이 들어가서 기대가 되고 또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서른 살이라 대중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어떻게 보여드려야 할지 연구를 많이 했다. 내 생각이 틀리지 않았음을 느끼고 싶다"고 덧붙였다.

새 앨범 '밤비'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밤비'를 비롯한 '러브 신(Love Scene)' '올 아이 갓(All I Got)' '프라이버시(Privacy)' '크라이 포 러브(Cry For Love)'와 싱글로 냈던 '놀이공원 (Amusement Park)' 등 6곡이 수록됐다.

'밤비'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그루비한 R&B 장르의 노래. 백현은 "백현 맞춤곡이라고 할만큼 저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편한 음역대와 리듬이라 녹음도 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밤비'는 선주문 수량만 총 83만 3392장(3월 29일 기준)으로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100만 장 이상 판매고를 세우며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던 백현은 또 한번의 기록 경신을 앞두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