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정규 5집 '라일락' 발매
가수 아이유 정규 5집 이미지 /사진 = 이담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 정규 5집 이미지 /사진 = 이담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가 정규 5집 발매를 기념해 1억을 기부하며 나눔에 나섰다.

아이유는 25일 자신의 이름과 팬클럽 유애나를 합한 '아이유애나' 이름으로 청소년한부모가정의 긴급생계비 지원과 자립 활동을 위해 사단법인 링커에 5000만 원을, 청각장애인들을 위해 사단법인 사랑의 달팽이에 5000만 원을 각각 기부했다.

아이유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3월 25일 아이유의 정규 5집 발매를 맞이해 앨범이 나오기까지 묵묵히 기다려준 유애나(팬클럽)와 함께 봄의 따스함을 나누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을 전달받는 분들께도, 사랑하는 우리 유애나에게도 모두의 마음에 따뜻한 봄이 찾아오길 바라요!"라며 "늘 같은 자리를 지켜주는 유애나 고맙고 사랑해요♥"라고 덧붙였다.
/사진 = 이담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사진 = 이담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아이유는 연예계 기부천사로 정평이 나 있다. 특별한 기념일 또는 여러 사건으로 인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할 때 어김없이 나서며 꾸준히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아이유는 이날 오후 6시 정규 5집 '라일락'(LILAC)을 발매했다. 2017년 '팔레트' 이후 4년 만에 발매되는 이번 정규 5집은 더블 타이틀곡 '라일락'과 '코인'(Coin)을 비롯한 총 10개 트랙이 꽉 채워졌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