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 비욘세-마이클 잭슨 꿈꿨지만"

"언제 어디서나 흔들리지 않는 행복한 가수굼꿔"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 로제가 솔로 앨범으로 글로벌 음악팬들을 사로잡은 가운데 개인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다.

로제는 18일 개인 유튜브 채널 ‘ROSÉ’를 개설하고 인터뷰 필름 한 편을 게재했다.

로제의 어린 시절 영상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자유롭고 활동적인 꼬마 로제는 눈썰매장을 당차게 누비는가 하면 음악에 맞춰 춤을 췄다. 해맑게 웃는 꼬마 로제의 귀여운 모습은 보는 이의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였다.

로제는 자신의 호주 이름이 ROSEANNE으로 지어진 이유, 어릴 때 살던 집, 낮잠을 좋아했던 기억 등을 떠올렸다. 그는 “자고 일어나면 피아노를 쳤다. 정말 재미있었다. 이때 음악에 관한 사랑을 많이 키운 것 같다”고 회상했다.

로제는 ‘음악을 잘한다는 게 어떤 뜻일지 생각하며 한때 고민에 빠졌던 적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음악 듣는 것도 어느 순간 즐겁지 않았다”며 “이런저런 일을 겪으며 음악은 내 삶의 경험을 가지고 말하는 게 중요하다고 느꼈다. 음악은 요즘 내게 위로가 된다”고 단단해진 내면을 드러냈다.

나아가 로제는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꿈을 꾸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는 비욘세나 마이클 잭슨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하지만) 요즘에는 언제 어디서나 흔들리지 않는 행복한 가수가 되려고 한다”며 “솔로 데뷔를 하며 과정 하나하나를 즐기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현재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되짚는 그의 진솔한 인터뷰 필름이 많은 이의 공감을 사고 있다. 이번 그의 솔로 싱글 앨범 'R'의 타이틀곡 'On The Ground'(온 더 그라운드)의 메시지와 맞닿아 있는 지점이기도 하다.

'On The Ground'는 '항상 더 높은 곳을 바라보며 달려왔지만 정작 중요한 가치는 내 안에 있다'는 내용의 가사를 담은 곡. 뮤직비디오 속 로제는 과거의 자신과 마주하며 이러한 마음을 표현한 바 있다.

로제는 18일 오후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On The Ground’와 ‘Gone’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2016년 11월 블랙핑크의 ‘불장난’ 무대 이후 로제의 ‘엠카운트다운’ 출연은 약 4년 4개월 만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