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한 블랙 의상
RBW 새 걸그룹
완벽 라이브 실력
'엠카운트다운'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신인 걸그룹 퍼플키스(PURPLE KISS)가 완벽한 밸런스의 무대를 펼쳤다.

퍼플키스(박지은, 나고은, 도시, 이레, 유키, 채인, 수안)는 18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데뷔 앨범 'INTO VIOLET'(인투 바이올렛)의 인트로곡 'Intro : Crown'과 데뷔 타이틀곡 ‘Ponzona’(폰조나)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퍼플키스는 4세대 최고의 기대주답게 웅장한 세트와 함께 시크한 블랙 의상을 입고 화려하게 등장했다.

RBW에서 7년 만에 론칭한 걸그룹 퍼플키스는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완성도 있게 데뷔한 만큼 보컬부터 퍼포먼스까지 완벽한 밸런스의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퍼플키스의 표정 연기부터 오차 없는 칼군무는 무대를 장악했다. 특히 RBW 신인다운 일곱 멤버의 완벽한 라이브 실력은 놀라움을 자아낼 정도다.

이로써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 데뷔 활동에 돌입한 퍼플키스는 음악방송은 물론 라디오, 예능, 온라인 콘텐츠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글로벌 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퍼플키스의 데뷔곡 'Ponzona'는 스페인어로 '
독'이라는 뜻을 지녔으며, 퍼플키스만의 매력으로 세상을 물들이겠다는 다짐과 동시에 독이 퍼져가듯 퍼플키스에게서 헤어 나올 수 없다는 깊은 의미가 담긴 곡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