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어 베러 투모로우' 발매
"곡 해석, 100점 만점에 100점"
그룹 드리핀의 김민서(왼쪽부터), 알렉스, 김동윤, 차준호, 황윤성, 이협, 주창욱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드리핀의 김민서(왼쪽부터), 알렉스, 김동윤, 차준호, 황윤성, 이협, 주창욱 / 서예진 기자 yejin@


"'영 블러드'는 드리핀 그 자체죠. 패기와 열정을 담았습니다."

그룹 드리핀이 1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어 베러 투모로우(A Better Tomorrow)'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패기와 열정 그리고 성장을 앞세운 드리핀은 차준호, 황윤성, 김동윤, 이협, 주창욱, 알렉스, 김민서로 이뤄진 7인조 보이그룹으로 지난해 10월 데뷔했다.

이날 이협은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대부분의 시간을 연습하며 보냈다"며 근황을 전했다. 또 황윤성은 "쇼케이스가 지금 두 번째인데, 1집보다는 덜 떨린다. 비장한 마음으로 서 있다"며 "미숙한 부분을 보완하면서 연습을 했는데 긴장 반 설렘 반"이라고 말했다.

데뷔 앨범 이후 5개월 만에 컴백하는 소감도 밝혔다. 알렉스는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날들과 감정의 시간이었다. 멤버 형들과 팬들과 사랑 덕분에 긴장을 덜고 활동을 했다. 하지만 팬들을 만나는 쇼케이스를 딱 한 번 해서 그건 조금 아쉽다"고 했다.

'어 베러 투모로우'는 드리핀이 데뷔 후 느끼고 경험한 다양한 감정 중 '의지'를 자신들만의 시선으로 다채롭게 해석한 앨범. 타이틀곡 '영 블러드(Young Blood)' 등 6곡이 수록됐다.

김동윤은 "더 나은 내일이라는 뜻의 앨범명처럼 더 나아지는 드리핀의 첫 발걸음이 되고 싶다. 드리핀의 성장한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컴백' 드리핀 "'영 블러드'=드리핀, 패기와 열정 그 자체" [종합]
'영 블러드'는 산뜻한 느낌의 신스 베이스 그리고 몽환적인 플럭과 패드 신스가 조화를 이루는 하우스 계열의 댄스 곡이다. 더 나은 내일로 나아가겠다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꿈을 향해 달려가는 드리핀의 청춘을 가사로 담아냈다.

차준호는 "'영 블러드'는 드리핀 그 자체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영 블러드'가 '젊은 피'라는 뜻인데 우리들의 패기과 열정을 담은 곡이기 때문에 드리핀 그 자체"라고 말했다.

곡을 해석하는 것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는 드리핀 멤버들은 "우리만의 방식으로 어떻게 풀지 어떻게 소화할 지 고민을 많이 했다. 100점 만점에 100점이다"라고 자신했다.
그룹 드리핀의 김민서(왼쪽부터), 알렉스, 김동윤, 차준호, 황윤성, 이협, 주창욱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드리핀의 김민서(왼쪽부터), 알렉스, 김동윤, 차준호, 황윤성, 이협, 주창욱 / 서예진 기자 yejin@
3월은 대형 가수의 컴백이 많은 달. 3월 컴백에 뛰어든 드리핀이 내세울 매력은 뭘까. 이협은 "일단 열정이 넘치고 멤버들끼리 끈끈하고 사이도 좋다. 그래서 무대의 합이 정말 좋다"며 "또 잘 버틴다. 뭐든지 잘 버티기 때문에 이러한 것들이 우리만의 매력이 아닐까한다"고 대답했다.

드리핀의 '어 베러 투모로우' 전곡 음원은 오늘(16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