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서 설전 논란
장수돌 '신화' 갈등
"조금만 기다려주길"
신화 에릭 김동완 / 사진 = 텐아시아DB
신화 에릭 김동완 / 사진 = 텐아시아DB


신화 멤버 에릭과 김동완이 직접 만나 오해를 풀어가고 있다.

15일 오후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로 오랜시간 서운했던 포인트가 많이 쌓여서 많은 얘기 중에 있습니다. 해결책을 찾으려 멤버들 노력 중에 있으니 신화 팬분들이라면 개개인에 대한 비판은 멈춰주시고 조금만 기다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4개의 소주잔 사진을 함께 올렸다.

같은 시간, 김동완 또한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슷한 사진을 올리며 "멤버들끼리 만나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오해가 많이 쌓여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며 "오늘 멤버들과의 자리로 인해 라이브는 연기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에릭은 멤버 김동완의 그동안 행보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동완은 "신화의 앨범과 콘서트 구상은 많은 인원이 투입된다"라며 "내 개인과의 연락은 차치하고라도 작년부터 준비하던 제작진들의 연락을 좀 받아줬더라면, 그들이 마음놓고 준비할 수 있게 소통해줬더라면 신화도 신화창조도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 텐데, 라는 아쉬움이 남는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에릭은 "팀을 우선에 두고 일진행을 우선으로 하던 놈 하나. 개인활동에 비중을 두고 그것을 신화로 투입시키겠다고 하며 단체 소통과 일정에는 피해를 줬지만 팬들에게 다정하게 대해줬던 놈 하나"라며 자신과 김동완을 표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