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W표 7인조 신예 걸그룹 데뷔 출사표
15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인투 바이올렛' 발매
"마마무 동생 아닌 '퍼플키스'로 정상까지"…RBW 新걸그룹 핫데뷔 [종합]


신예 그룹 퍼플키스(PURPLE KISS, 박지은 나고은 도시 이레 유키 채인 수안)가 마마무 동생 수식어 아닌 자신만의 길을 걷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퍼플키스는 15일 오후 3시 데뷔 앨범 '인투 바이올렛'(INTO VIOLE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지은은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데뷔할 수 있었던 거 같다"며 "감사하단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꿈에 그리던 순간인데 막상 서니까 아무 생각도 안 나는 것 같다"며 "꿈보다 더 꿈만 같은 순간이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멤버들은 '퍼플키스'란 팀명에 대해 "뇌리에 콱 박히는 이름이어서 저희 멤버들 모두모두 다 좋아했던 이름"이라고 미소 지었다.

타이틀곡 '폰조나'(Ponzona) 뮤직비디오 시사와 무대가 끝난 뒤 고은은 "오랜 시간 준비한 노래 보여드려서 속이 후련하다"며 "꿈꿔왔던 데뷔 무대라 뭐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차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마무 동생 아닌 '퍼플키스'로 정상까지"…RBW 新걸그룹 핫데뷔 [종합]
퍼플키스는 RBW에서 마마무 이후 약 7년 만에 론칭하는 7인조 걸그룹. 이와 관련 도시는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거 같은데, 그래서 저희끼리 연습을 칼 같이 했다. 아무래도 선배님들 덕분에 더 큰 기회를 얻게 된 거 같아서 더 열심히 했다.

멤버들은 대표 프로듀서인 김도훈에게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수안 "'폰조나'가 김도훈 대표님의 평가 미션 중 하나였다"며 "생각나는 조언은 프로답게 상황에 따라서 마이크를 조절해야 한다고 하셨다. 녹음할 때나 라이브 할 때도 마이크 거리 신경 쓰라고 해주셨다"고 전하며 인사했다.

플키스만의 차별점에 대해 채인은 "밸런스가 좋은 점"이라며 "보컬과 댄스의 밸러스가 잘 맞아서 최강의 극대화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걸 다 잘 소화하는 '장르가 퍼플키스'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채은은 또 "데뷔한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실감이 안 났는데 저희 대표님께서 '마마무 동생 그룹에 연연하거나 부담갖지 말고 너희만의 색깔과 길을 찾는 게 너의 몫이다'란 조언해주셨다"며 "저희만의 수식어로 정상에 걸리는 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파이팅을 외쳤다.

듣고 싶은 수식어로는 '밸런스돌'을 꼽았다. 더불어 "저희 목표는 신인상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올해 열심히 해서 신인상 목표로 달려보겠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마마무 동생 아닌 '퍼플키스'로 정상까지"…RBW 新걸그룹 핫데뷔 [종합]
'퍼플키스'는 여러 가지 색이 조화롭게 섞인 보라색처럼 각 멤버의 다양한 개성이 모여 만들어진 음악적 색깔을 뜻하는 퍼플(Purple)과 많은 이야기 속 사랑의 힘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소재인 키스(Kiss)의 합성어로, 보라색처럼 다양한 음악적 색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퍼플키스의 데뷔곡 '폰조나'는 클래식한 바이올린과 피아노, 그루브 한 리듬과 몽환적인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 새로운 매력의 Fusion Urban Hiphop(퓨전 어반 힙합) 장르 곡. 또한 스페인어로 '독'이라는 뜻을 지닌 만큼 퍼플키스가 그녀들의 매력으로 세상을 물들이겠다는 다짐과 포부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