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홍대광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섬세하고 깊은 감성의 목소리를 보유한 가수 홍대광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보컬리스트를 넘어 감성 싱어송라이터로 꾸준히 입지를 다져온 홍대광이 음반 활동 외에도 다방면에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10일 밝혔다.

2012년 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4'에 참가해 감미롭고 개성 있는 목소리로 최종 4위에 오르며 활약해 인지도를 높인 홍대광은 2013년 첫 미니앨범 '멀어진다'로 공식 데뷔한 이후, '잘됐으면 좋겠다', '답이 없었어', '웃으며 안녕' 등의 대표곡들을 남기며 대중에게 사랑을 받았다. 이어 지난해 발매한 싱글 앨범 '네가 나의 눈을 바라봐줬을 때', '바람 위로', ‘봄의 한가운데’까지 꾸준히 자작곡들을 발표하며 음악 활동을 이어 왔다.

특히 홍대광은 특유의 따뜻한 음색으로 OST 분야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OST 신흥강자'로 등극하기도 했다. 드라마 '주군의 태양', '괜찮아 사랑이야', '너를 기억해', ‘내성적인 보스’, ‘고백부부’, ‘그녀의 ’, '하자있는 인간들' 등의 다수의 OST 참여해 담백하고 깔끔한 음색의 달달한 목소리로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리며 많은 드라마 팬과 리스너들의 사랑을 받아 온 바 있다.

한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가수 김재중, 김준수, 거미, 노을, 솔지 등이 소속되어 있으며 최민식, 설경구, 오달수, 김명민, 박성웅, 채시라, 조성하, 문소리, 진희경, 송일국, 엄지원, 황정음, 신은정, 라미란, 하석진, 정선아, 류준열, 차지연, 박병은, 홍종현, 김유리, 한지상, 박혜나, 이봉련, 강홍석, 이충주, 황승언, 정석원, 유태오, 이재원, 진지희, 이레, 민경아, 홍서영, 김예은, 대원, 조태관, 서지후, 한다솔, 홍승희 등이 소속되어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