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태양의 노래' /사진=신스웨이브 제공
뮤지컬 '태양의 노래' /사진=신스웨이브 제공


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가 청량한 무대와 귀 호강 음악으로 설렘과 감동을 선사할 캐스팅을 완성했다.

'태양의 노래'는 한밤의 달빛 아래에서 노래하는 소녀 해나가 한낮의 태양처럼 눈부신 소년 하람을 만나 생애 가장 빛나는 태양의 노래를 부르는 순간을 담은 로맨스 뮤지컬이다. 1993년 홍콩 영화를 시작으로 일본 소설, 영화, 드라마에 이어 헐리웃 영화로 리메이크 되며 오랜 기간 꾸준하게 전 세계인의 사랑받아온 작품이다.

한국에서도 2010년 세종문화회관 뮤지컬 무대에 오르기도 했던 '태양의 노래'는 2021년 국내 최정상의 창작진과의 협업을 통해 새롭게 완성된 창작 뮤지컬로 오는 5월 초연을 앞두고 있다.

특히 한국 뮤지컬을 개발하고 제작해 해외로 수출하는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 신스웨이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2020년 뮤지컬 '광염소나타'를 전 회차 유관중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전 세계 52개국 관객과 만난 바 있다. 이 경험을 토대로 2021년 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의 전 회차를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전 세계에 송출,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도록 플랫폼 다각화를 꾀한다.

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 초연의 1차 캐스팅 라인업에는 샤이니 온유, 데이식스 원필, 갓세븐 영재, 러블리즈 케이 등 한국 대중문화를 이끌어가는 가수들과 뮤지컬계 라이징 배우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한낮의 태양처럼 눈부신 소년 하람 역은 온유, 원필, 영재와 '태양의 노래'의 리딩 공연에 참여했던 뮤지컬 배우 조훈이 맡는다. 이들은 생애 가장 빛나는 청춘의 싱그러움을 각기 다른 매력으로 펼쳐낼 전망이다.

한밤의 별빛처럼 빛나는 소녀 해나 역은 강혜인, 케이, 이아진이 연기한다. 싱그러운 비주얼과 놀라운 가창력을 장착한 비타민 같은 상큼한 매력의 해나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여기에 해나와 부녀 케미를 보여줄 아빠 서준우 역에는 김주호와 정의욱이 캐스팅됐다.

'태양의 노래' 측은 1차 캐스팅과 함께 티저 포스터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청명한 하늘과 노을 진 하늘이 절묘히 어우러진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하람과 해나를 대표하는 서핑보드와 기타를 배치해 그들의 눈부신 청춘의 아름다움을 표현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와 푸른 하늘은 지친 일상을 벗어나 삶을 활력을 더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태양의 노래'는 오는 13일 첫 번째 오프라인 티켓을 오픈하며, 오는 5월 1일부터 7월 25일까지 광림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