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딩요정다운 매력
태민, 귀여운 퍼포먼스
샤이니, 1위 후보
'인기가요'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인기가요'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인기가요' 샤이니가 독특한 엔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는 선미 '꼬리', 샤이니 'Don't Call Me', 경서 '밤하늘의 별을'이 1위 후보에 올랐다.

이날 샤이니는 수록곡 무대를 꾸몄다. 화려한 칼군무 퍼포먼스를 선보인 샤이니의 무대 말미에는 멤버 태민의 독특한 댄스 퍼포먼스 엔딩에 이어, 키가 가쁜 호흡을 내쉬는 퍼포먼스와 함께 '곧 민호 나옴'이라는 글씨가 적힌 쪽지를 들었다.

이어, 키의 말대로 민호가 화면 가득 등장했다. 민호는 'Don't Call Me'의 무대를 시작하며 멋진 모습을 보였다. 'Don't Call Me' 무대 말미에는 온유와 민호가 엔딩 요정으로 나왔다. 특히 민호는 아름다운 미소와 더불어 무릎을 굽히며 예쁜 인사를 전해 시선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