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이한, 듣는 음악의 가치 높이며 발라더 부상
코로나 시국 축가 이벤트, 뜨거운 반응
가수 송이한. /사진 = 뮤직디자인 제공
가수 송이한. /사진 = 뮤직디자인 제공


가수 송이한이 2021년 가요계 감성 발라더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싱글 '밝게 빛나는 별이 되어 비춰줄게'가 깊숙하게 리스너들의 마음을 흔들며, 모처럼 듣는 음악의 가치가 빛을 발하고 있다.

축가의 아이콘으로도 떠올랐다. 송이한은 '밝게 빛나는 별이 되어 비춰줄게' 발매 당시 곡 분위기에 맞춰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최근 코로나19 시국에 힘겹게 결혼을 준비하는 예비 신랑, 신부를 위해 축가를 선물했다.
가수 송이한. /사진 = 뮤직디자인 제공
가수 송이한. /사진 = 뮤직디자인 제공
사연을 통해 세 쌍을 선정해 무료로 송이한이 축가를 불러준 것이 뜨거운 반응으로 이어졌다. 영상 조회수는 150만 건이 넘었다. 점점 늘어나던 축가 러브콜은 최근 한 달 사이 100여 건이 넘는 상황이 됐다.

각종 차트에서도 송이한의 존재감은 뚜렷해지고 있다.

멜론, 지니, 벅스, 플로 등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입소문을 타며 꾸준히 사랑받다가 상위권까지 올라섰다. 음악팬들의 순수 랭킹인 딩고 인기 차트에서도 스탠딩에그의 '오래된 노래', 임창정의 '소주 한잔' 등과 함께 TOP5에 손꼽혔다.

또 '심플리 K팝' 무대의 영상은 20배 이상의 격차로 발라드 음악 중에서는 압도적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전방위에서 송이한의 가창력이 인정 받고 있는 셈이다.

송이한은 신개념 오디션 '블라인드 뮤지션'에서 1만 3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우승했다.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승부해 최고 실력자로 꼽힌 주인공이다. 이후 뮤직디자인과 전속계약을 맺은 송이한은 '안녕이라는 말', '매일 너를'을 통해 꾸준히 듣는 음악을 추구하고 있다.

'밝게 빛나는 별이 되어 비춰줄게'는 감미로운 선율에 송이한의 한계 없는 고음이 어우러진 R&B 곡.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언제나 곁에서 지켜주겠다는 메시지로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