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역주행 신화의 주인공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롤린’으로 음악 방송에 출연한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팬들의 요청에 부응, 브레이브걸스가 본격적으로 음악 방송 무대에 서기 위해 준비중에 있다"고 5일 밝혔다. 브레이브걸스는 다음주 음악 방송 출연을 시작, 각종 예능과 라디오에 출연하는 등 대중들에게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에 있다.

‘롤린’은 브레이브걸스가 4년 전에 발매한 곡으로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한 경쾌한 업템포가 매력적인 EDM 장르의 곡이다. 특히 멤버들의 개성 넘치고 시원시원한 보컬과 중독성 넘치는 후렴구로 최근 각종 음원차트의 1위에 랭크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롤린’이 이렇게 인기 급물살을 탄 것은 한 영상 덕분이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비디터VIDITOR’에 ‘브레이브걸스_롤린_댓글모음’ 영상이 공개되었다. 이 영상은 군통령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무대 모음을 편집, 브레이브걸스와 ‘롤린’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남긴 재치 있는 댓글을 편집해 만든 것으로 인기에 힘입어 ‘브레이브걸스_롤린_댓글모음2’도 공개해 이목을 끌은 바 있다.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역주행과 함께 ‘롤린’의 앨범 커버를 변경했다. 이번 음악 방송 출연 역시 팬들의 요청을 적극 수렴한 것으로 밝혀 앞으로의 브레이브걸스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