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제공


바리톤 장철준이 ‘사랑은 팝콘’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달 26일 오후 홍대 살롱문보우에서 ‘어느 날 갑자기 콘서트 시즌3’ 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공연에는 장철준과 소프라노 예이나, 바리톤 이준영, 뮤지컬 음악코치 박진희, 작곡가 겸 싱어송라이터 정구승이 무대에 올랐다.

이번 콘서트는 클래식 뮤지컬 콘서트로 오페라, 뮤지컬, 가요, 가곡, 아트팝,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뤘다. 누구에게나 가슴 속에 갖고 있을 첫 사랑, 사랑고백의 스토리와 추억을 소환하는 ‘종이학’ 사연으로 관객들이 주인공이 됐다.

첫사랑, 이별, 허락, 결실의 4가지 챕터로 구성된 공연은 이준영이 ‘Ich liebe dich’(이히 리베 디히, 그대를 사랑해)로 1장을 열었다. 장철준과 예이나의 듀엣곡 ‘All I ask of you’(올 아이 에스크 오브 유)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또, 장철준은 그의 히트곡 ‘더 오래 사랑하기 위하여’를 종이학 사연과 함께 들려 주기도 했다.

장철준, 예이나, 이준영의 3중창 ‘Can’t help falling in love’(캔트 헬프 폴링 인 러브)가 4장의 마지막 곡으로 올려졌다. 앙코르 곡으로 ‘아름다운 나라’가 뜨겁게 울려 펴졌다.

이날 공연에는 ‘더 오래 사랑하기 위하여’의 작곡가 박대웅, 작사가 황순애 시인, ‘아름다운 나라’ 작곡가 한태수가 참석했다.

이번 공연은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대표 여지윤 프로듀서가 공연을 기획, 연출까지 활약했다.

한편, ‘사랑은 팝콘’ 콘서트는 오는 5월 앙코르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